• 아시아투데이 로고
‘李·尹 양자토론’ 불발…法, 안철수 후보 가처분 인용

‘李·尹 양자토론’ 불발…法, 안철수 후보 가처분 인용

기사승인 2022. 01. 26. 15: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언론기관 주관 토론회 명시적 규정 없으나 일정한 한계 설정 필요"
"토론회서 안 후보 제외할 합리적 사유 찾기 어려워"
주먹 불끈 쥔 안철수<YONHAP NO-3293>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국민의당 대선필승 전국결의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법원이 국민의당 측에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대선 후보 간 양자 TV토론을 중지해달라며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했다. 이에 설 연휴인 오는 30일 또는 31일께 실시 예정이었던 이재명·윤석열 후보의 양자토론은 사실상 불발됐다.

서울서부지법 민사21부(박병태 수석부장판사)는 26일 KBS·MBC·SBS 등 지상파 3사 방송사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를 제외한 채 방송 토론회를 실시·방송해서는 안 된다고 결정했다.

앞서 안 후보 측은 이번 토론회가 선거 공정성을 심하게 훼손하고 양자 구도를 형성시키려는 의도가 있다고 주장했으며, 지상파 3사 측은 언론기관 초청 토론회는 자율적으로 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재판부는 3사 측이 주장한 공직선거법상 언론기관이 주관하는 토론회에 명시적인 규정이 없다는 점을 인정했다.

재판부는 “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대담·토론회는 개최 및 공영방송사의 중계방송을 의무화하고 초청 대상자의 요건을 명시하고 있는 반면, 언론기관 주관 토론회는 방송 시간 등을 고려해 자율적으로 개최·보도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며 “이에 횟수, 형식, 내용구성뿐 아니라 대상자의 선정에 있어 폭넓은 재량이 인정되는 것으로 볼 여지가 있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다만 방송토론회는 국민에 매우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TV방송을 통해 이뤄진다는 점에서 효율적이고 중요한 선거운동으로, 대상자 선정에 관한 언론기관의 재량에는 일정한 한계가 설정돼야 한다”고 봤다. 후보자의 당선가능성 및 후보자가 전국적으로 국민의 관심 대상인지, 유력한 주요 정당의 추천을 받았는지, 토론회 개최시점 및 영향력 내지 파급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지난해 12월 15일께 SBS는 당시 지지율이 5%에 불과한 안 후보에게 대선후보 토론 참석을 요청했는데, 이번 토론회를 실시하기로 한 지난 18일께 안 후보의 지지율은 17%로 상승했다는 사정을 더해 보면 안 후보를 이번 토론회에서 제외할 만한 합리적인 사유를 찾기 어렵다”고 부연했다.

끝으로 재판부는 “3사 측 스스로 민주당과 국민의힘으로부터 요청받아 이번 토론회를 실시하는 것이라고 밝히고 있어, 방송사 측의 특별한 기획 의도에 의해 실시되는 것도 아니다”며 “여당과 제1야당 대선후보들에 대한 유권자들의 알 권리를 보장하기 위한 특별한 의도가 있다고 하더라도 토론회의 성격 및 방송 시점 등에 비춰볼 때 첫 대선후보 초청 토론방송으로 실시해야 한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