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갤러리]안드레아스 에릭슨의 ‘ 해안선 #1’

[투데이갤러리]안드레아스 에릭슨의 ‘ 해안선 #1’

기사승인 2022. 03. 03. 09: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투데이갤러리 에릭슨
해안선 #1(2021 캔버스에 템페라, 아크릴릭, 유채 280x300cm)
안드레아스 에릭슨은 2019년 첫 아시아 개인전에서 설악산과 한라산 등 한국의 산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들을 선보였다.

이어 두 번째 국내 개인전에서는 바다, 특히 동해안에 주목했다. 작가는 원래 두 번째 개인전을 구상하면서 남북의 경계 지대이자 자연 본연의 모습을 간직한 비무장지대(DMZ)에 관심을 뒀다. 그러나 DMZ를 다룬 작품이 정치적으로 해석될 수 있음을 우려했고, 동해안에 초점을 맞췄다.

그의 작품은 동해안을 다루지만 직접적으로 해안선의 모습을 묘사하진 않는다. 작품은 하늘에서 내려다본 지도 위 풍경을 연상시킨다. 위성지도로 각 지역을 살펴보는 작가의 작업 방식이 녹아 있다.

그는 2011년 베네치아비엔날레에 북유럽관 대표작가로 참여했다. 아트바젤 발루아즈 예술상, 카네기미술상, 스텐에이올슨 재단상 등을 받았다.

학고재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