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에콰도르 교도소 유혈 폭동 발생…44명 사망·100여명 탈옥

에콰도르 교도소 유혈 폭동 발생…44명 사망·100여명 탈옥

기사승인 2022. 05. 10. 1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Ecuador Prison Violence <YONHAP NO-2810> (AP)
지난해 9월 28일(현지시간) 에콰도르 과야킬 교도소에서 유혈 폭동이 발생한 가운데 부상자를 실은 구급차가 교도소를 빠져나가고 있다./사진=AP 연합
남미 에콰도르에서 최근 교도소 내 유혈 폭동이 어어지고 있는 가운데 9일(현지시간) 또다시 대형 폭동이 발생해 44명이 숨졌다.

9일(현지시간) 에콰도르 검찰은 수도 키토에서 80km 떨어진 산토도밍고 베야비스타 교도소에서 폭동이 발생해 현재까지 재소자 44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들 대부분은 흉기에 찔려서 숨졌고 10여명의 부상자는 병원으로 이송됐다.

혼란을 틈타 집단탈옥도 벌어졌다. 이날 220명의 죄수들이 탈옥을 시도했고 112명은 붙잡혔지만 아직 108명은 도주 중이다. 군경은 인근 도로를 통제하고 탈주범 수색 작전을 벌이고 있다고 에콰도르 일간 엘코메르시오는 보도했다.

폭동의 원인은 라이벌 갱단인 ‘로스로보스’와 ‘R7’의 조직원들의 교도소 내 다툼으로 추정된다.

에콰도르 교도소에서는 갱단 조직원들 간의 다툼이 유혈 폭동으로 이어지는 사태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지난해 2월 이후 지금까지 에콰도르 5개 교도소에서 총 350명의 죄수가 폭동으로 사망했다. 지난달 남부 쿠엥카의 교도소에서도 20명이 숨졌다.

과포화 상태인 교도소의 열악한 환경도 폭동을 유발하는 요인 중 하나로 꼽힌다. 베야비스타 교도소도 정원 1200명에 1700명의 재소자가 수감된 상태였다.

에콰도르 정부는 최근 강력범죄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지난달 말 과야스, 마나비, 에스메랄다스 3개주에 두 달간의 비상사태를 선포한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