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선방에 막혀 22호 골 무산, 손흥민 강등 노리치전에 ‘올인’

선방에 막혀 22호 골 무산, 손흥민 강등 노리치전에 ‘올인’

기사승인 2022. 05. 16. 08: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20515512981_20220516060301959
손흥민. /로이터 연합
경쟁자 모하메드 살라(30·리버풀)의 부상으로 꿈의 잉글랜드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가능성을 높인 손흥민(30·토트넘)이 일단 첫 번째 기회를 놓쳤다. 상대 골키퍼의 엄청난 선방에 막혀 두 차례 좋은 득점 기회를 무산시켰다.

이제 손흥민에게 남은 건 시즌 최종전뿐이다. 최근 부상을 당한 살라가 EPL 대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에 집중할 공산이 커 손흥민은 최종전에서 모든 걸 쏟아 부어 막판 대역전을 노려야 할 입장이다.

손흥민은 15일(한국시간) 밤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끝난 2021~2022시즌 EPL 37라운드 번리와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었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의 페널티킥 결승골을 잘 지켜 1-0으로 승리했다.

손흥민은 득점에 실패했다. 두 차례 위력적인 슈팅을 선보였지만 번리 골키퍼 닉 포프의 신들린 선방에 가로막혔다.

3경기 연속 득점으로 리그 21골(7도움)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이로써 최종 38라운드를 남기고 득점 선두 살라(22골)에게 한 골 뒤진 2위를 유지했다.

토트넘은 23일 자정 노리치시티를 상대로 최종전에 임한다. 손흥민이 득점왕 경쟁에서 극적인 역전을 이룰 마지막 기회다.

살라의 리버풀은 아직 정규리그 2경기가 더 남아있지만 햄스트링 등을 다친 살라가 최소 1~2주 결장이 예상돼 결과는 예단하기 어렵다. 특히 손흥민이 상대할 노리치는 이번 시즌 강등이 확정된 최약체라는 점에서 ‘아시아 최초 EPL 득점왕’이라는 동기부여가 확실한 손흥민의 다득점이 기대된다.

골은 넣지 못했지만 손흥민은 번리전 뒤 구단이 발표한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 손흥민은 이로써 올해의 선수 최다 타이를 기록했다. 올해의 선수를 3차례 수상한 선수는 토트넘 레전드로 불리는 로비 킨과 손흥민 뿐이다. 해리 케인(2회 수상)도 뛰어 넘었다.

손흥민은 ‘토트넘 올해의 선수’뿐 아니라 ‘토트넘 주니어 팬이 뽑은 올해의 선수’, ‘공식 서포터스가 뽑은 올해의 선수’를 모두 수상했다. 손흥민은 2018-2019시즌·2019-2020시즌에 이어 세 번째로 3개 부문을 석권했다.

번리전 승리로 승점 3을 보탠 토트넘은 일단 리그 4위로 재도약해 UCL 티켓 사정권에 들었다.

토트넘은 최근 2연승 및 5경기(3승 2무) 무패를 달리며 다음 시즌 UCL 진출 마지노선인 4위(승점 68·21승 5무 11패)로 올라섰다. 5위 아스널(승점 66·21승 3무 12패)에 승점 2가 앞섰다. 다만 아스널은 17일 뉴캐슬, 23일 아스톤빌라전 등 2경기를 남겨둬 23일 노리치시티전만 남은 토트넘보다 유리하다.

한 마디로 토트넘은 자력 4위가 힘든 상황이다. 아스널의 경기 결과에 따라 4위 여부가 결정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