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이 곧 역사”…남원시, 10만 조회 사진·영상 ‘춘향찰칵’운영

기사승인 2022. 05. 16. 11: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년 동안 방문자 접속 1만6883건, 전체조회 수 10만8793건 기록
기록
남원시 사진·영상 저장소 ‘춘행찰칵’의 만인의총 건설 자료./제공 = 남원시
남원 박윤근 기자 = 전북 남원시가 운여하는 사진·영상 저장소(아카이브) ‘춘향찰칵’이 시민들에게 호응을 받고 있다.

남원시는 춘향찰칵 홈페이지 개통 후 지금까지 다운로드 864건, 현재까지 방문자 접속 1만6883건, 전체조회 수 10만8793건을 기록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행정기록 자료의 중요성을 인식하는 것은 물론 아날로그 시대에서 디지털로 진화되는 아날로그의 기록물들을 디지털로 전환, 통합관리하고자 2019년 2월부터 (2006년 7월 이전) 쌓아둔 아날로그 사진과 영상을 디지털화하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동시에 모아둔 자료들 역시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2020년 3월 ‘춘향찰칵(아카이브)’홈페이지를 오픈했다.

‘춘향찰칵’에는 지금까지 창고나 서고에 쌓아뒀던 남원군(1960년대) 시절부터 현재 시점까지 (5월16일 기준)총 1만 7570장의 다양한 사진과 최근 영상 110개 등 ‘남원시 행정 사진, 영상 자료’ 가 망라돼있다.

현재 많은 시민들과 외부인들이 남원시 행정의 시대적인 변화와 다양한 역사를 사진과 영상으로 만나고 있으며 공유 또는 다운받아 활용 중이다.

시 관계자는 “춘향찰칵’이 활발하게 운영되면서 그동안 귀중한 남원시 행정자료를 쌓아두기만 하는 수동적인 보관에서 능동적인 보관으로 전환했다”며 “남원의 과거와 역사를 품은 다양한 기록들이 다채롭게 활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춘향찰칵’은 시 홈페이지 또는 춘향찰칵주소로 접속하면 누구나 열람할 수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