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의힘 “尹정부와 5·18 정신 이어 국민통합 이루겠다”

국민의힘 “尹정부와 5·18 정신 이어 국민통합 이루겠다”

기사승인 2022. 05. 18. 09: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YH2022051504750005400_P4
제42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사흘 앞둔 주말인 15일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제공=연합
국민의힘이 18일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은 숭고한 5·18 정신을 이어 국민통합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은 이제 더 이상 갈등의 정치, 국민 분열이 아닌 미래를 향한 국민과 지역 통합의 길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허 대변인은 “오늘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42주년”이라며 “자유와 민주주의를 지켜내기 위해 부당한 공권력에 항거한 광주시민들의 고귀한 희생이 있었기에 지금의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이 존재한다”고 했다. 이어 “이번 42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는 국민의힘과 정부, 대통령실이 동시에 참석하며 숭고한 5.18 정신을 바탕으로 국민통합을 이루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국민께 보여 드릴 수 있어 뜻깊다”고 말했다.

허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이틀 전 5.18 민주화운동 이후 40여 년 만에 처음으로 5.18 민주화운동 관련 단체 초청 정책간담회를 가졌다”며 “40여 년 긴 세월의 벽을 넘어 정책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 통합의 대한민국으로’ 한발 더 나아갈 수 있도록 국민통합 비전을 심도있게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제는 5.18 정신이 특정 정치세력의 상징이 아닌 온전한 대한민국 민주화의 상징이 돼야 한다”며 “결코,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왜곡되거나 폄훼되어서도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 깨어나서 외치는 뜨거운 함성’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제창되는 임을 위한 행진곡 노랫말처럼, 이제 5.18 정신은 시공을 초월한 민주화의 역사이자 문화유산”이라며 “자유, 민주, 인권의 숭고한 5.18 정신, 국민의힘이 앞장서 국민 모두와 함께하겠다”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