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 대통령, 5·18 기념사…“오월 정신, 국민 통합의 주춧돌”

윤석열 대통령, 5·18 기념사…“오월 정신, 국민 통합의 주춧돌”

기사승인 2022. 05. 18. 10: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2주년 기념식 "오월 정신,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
"오월 정신이 국민 단결하게 하고 도전에서 지켜줄 것"
5·18 기념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연합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오월 정신은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고,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라며 “오월의 정신은 바로 국민 통합의 주춧돌”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기념사에서 “오월의 정신이 우리 국민을 단결하게 하고 위기와 도전에서 우리를 지켜줄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10일 취임 이후 첫 국가기념식에 참석한 윤 대통령은 “우리는 42년 전,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항거를 기억하고 있다”며 “그날의 아픔을 정면으로 마주하면서 우리는 이 땅에 자유민주주의를 발전시켜 왔다”고 말했다.

그는 “오월 정신은 지금도 자유와 인권을 위협하는 일체의 불법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저항할 것을 우리에게 명령하고 있다”며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다. 이를 책임 있게 계승해 나가는 것이야말로 우리의 후손과 나라의 번영을 위한 출발”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월 정신이 담고 있는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가 세계 속으로 널리 퍼져나가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모두가 자유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를 당당하게 누릴 수 있어야 한다”며 “그 누구의 자유와 인권이 침해되는 것 방치돼선 안된다. 우리 모두 함께 지켜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이 자유와 인권의 가치를 지키고 확대해 나갈 책임은 온전히 우리의 손에 달려있다”며 “이제 광주와 호남이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 위에 담대한 경제적 성취를 꽃피워야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또 “광주와 호남은 역사의 고비마다 시대가 나아가야 할 길을 밝혀주는 선구자 역할을 해왔다”며 “앞으로 대한민국이 새로운 도약을 이뤄가는 여정에도 자유민주주의의 산실인 광주와 호남이 앞장설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는 우리 국민을 하나로 묶는 통합의 철학”이라며 “오월의 정신은 바로 국민 통합의 주춧돌”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