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정부 “러시아산 원유 수입국 제재할 수도”…중국·인도에 경고

미 정부 “러시아산 원유 수입국 제재할 수도”…중국·인도에 경고

기사승인 2022. 05. 20. 15: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러시아산 원유 수입 금지 발표하는 바이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3월 8일 워싱턴DC 백악관의 루스벨트룸에서 대국민 연설을 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대한 제재의 하나로 러시아산 원유 수입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사진=AP·연합
미국 정부가 대러시아 경제제재 범위를 확장해 러시아산 원유를 사들이는 국가에 대해서도 제재에 나설 수 있음을 시사했다.

로이터 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제니퍼 그랜홈 미국 에너지부 장관은 19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러시아 석유구입과 관련해 미국 정부의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논의에서 배제된 게 아니라는 점은 확실하다”고 답했다. 제재 대상과 거래하는 제3자에게도 위반의 책임을 함께 묻는 세컨더리 보이콧을 암시한 것이다.

그랜홈 장관은 “정부가 그런 맥락에서 결정할 것이지만 내가 그 의향을 미리 알리는 것은 아니다”며 “결정은 어디까지나 그들(관할 부처)의 몫”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정부의 에너지 제재는 대체로 미국 재무부, 국무부가 기획하고 집행한다. 에너지부는 그 과정에서 제재 집행이 글로벌 석유 시장에 미칠 영향을 파악해 의견을 제시하는 역할을 한다.

이 같은 그랜홈 장관의 세컨더리 보이콧 가능성 시사는 석유 수입으로 러시아와 전략적으로 협력할 수 있는 중국과 인도에 대한 경고로 해석된다. 이들 두 국가는 미국 등 서방세계의 경제제재에도 불구하고 러시아에서 러시아 원유를 저렴한 가격에 사들이며 수입량을 늘리는 추세다.

특히 미국 정부는 휘발윳값 급등 때문에 최근 전략비축유까지 방출한 터라 제재로 인한 국제유가 변화에 촉각을 더 곤두세운다. 그랜홈 장관은 러시아에 대한 첫 번째 서방 제재로 세계 석유 시장에서 하루 150만 배럴이 빠져나갔으며, 유럽연합(EU)의 단계적 감축 계획에 따라 연말까지 하루 150만 배럴이 추가로 빠져나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랜홈 장관은 “가격상승 압박이 증가할 것은 확실하다”며 “연료비 때문에 우리 국민이 고통받는 것은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