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UFC 박준용이 판정승 발표 직후 흥분한 사연과 남은 목표

UFC 박준용이 판정승 발표 직후 흥분한 사연과 남은 목표

기사승인 2022. 05. 22. 15: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20522505867_20220522102901845
박준용. /UFC
세계 최고 격투기 무대 UFC에서 박준용이 판정승을 챙겼다. 박빙의 승부에서 승리한 뒤 자신도 모르게 욕이 나올 만큼 박준용에게는 값진 1승이었다.

박준용은 22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가스의 UFC 에이펙스에서 벌어진 ‘UFC 파이트 나이트 205’ 미들급 경기에서 에릭 앤더스(35·미국)에게 3라운드 종료 2-1(29-28, 28-29, 29-28) 판정승을 거뒀다.

누가 이겼어도 이상하지 않을 만큼 박빙이었고 침착하게 경기를 운영했던 박준용이 간발의 차이로 조금 더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로써 박준용은 지난해 11월 그레고리 로드리게스에게 생애 첫 KO패를 당하며 3연승이 멈추기도 잠시 다시 승리하며 반등할 기회를 잡았다. UFC 진출 후 패승승승패를 기록하고 있는 박준용은 종합격투기(MMA) 총 전적 14승 5패가 됐다.

경기 후 박준용은 옥타곤 인터뷰에서 “지난 경기를 져서 부담감이 컸는데 너무 기쁘다”며 “냉정한 마음을 유지하려고 훈련이 끝나면 차가운 물에 들어가곤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판정이 나오기 전 승리를 확신하지 못해 마음을 졸이다가 판정승이 확정된 수간 자신도 모르게 입에서 욕이 나오기도 했다. 박준용은 “너무 기쁜 마음에 욕을 해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박준용은 앤더스와 악수를 나누며 서로를 인정했다. 앤더스가 끝나고 “맥주 한잔하자”고 제안했고 박준용이 “좋다”고 웃으며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준용은 “오랫동안 옥타곤에서 싸우며 롱런하는 것이 목표”라는 말도 잊지 않았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