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 석산현장서 작업중이던 25톤 덤프트럭 추락…운전자 숨져

기사승인 2022. 06. 23. 16: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4m 아래 도로로 덤프트럭 추락
경찰, 현장관계자 상대 사고원인 조사
광양 나현범 기자 = 23일 오전 9시53경 전남 광양시 광양읍 초남리 한 석산현장 공장에서 A씨(56)가 운전하던 25톤 덤프트럭이 왼쪽으로 넘어지면서 도로 3~4m 아래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운전자 A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경찰은 A씨가 덤프트럭을 파쇄기 앞에 주차하고 적재물을 내리기 위해 짐칸을 들어 올리던 중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사고현장 회사관계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과 안전사고 의무 위반 여부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