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 성윤리 위반 사안에 대해 사과 “엄중한 책임 통감”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 성윤리 위반 사안에 대해 사과 “엄중한 책임 통감”

기사승인 2022. 06. 23. 20: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20623201541
포스코가 최근 발생한 성 윤리 위반 사건에 대해 피해 직원에 대한 사과문을 배포했다.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은 23일 사과문을 내고 “회사내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성윤리 위반 사건에 대해 피해직원 및 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리며 회사는 엄중하게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포스코에 근무하는 A씨는 여러 동료 직원들로부터 수년간 성희롱 등 성폭력에 시달렸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는 남성인 상사 B씨를 특수유사강간 혐의로, 다른 3명의 직원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다.

김 부회장은 “피해 직원이 조속히 회복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회사가 할 수 있는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며 “경찰조사에 성실히 협조하는 한편, 자체적으로도 관련자들을 철저히 조사해 엄중히 문책하고 관리자들에게도 무거운 책임을 물어 피해 직원의 억울함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스코는 2003년 윤리경영 선포 이후, 성희롱/성폭력, 직장내 괴롭힘 예방교육 등 사내 윤리경영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펼쳐왔고, 성윤리 위반 등 4대 비윤리에 대해서는 원스트라이크아웃(One-Strike Out) 제도를 시행하는 등 엄격한 잣대를 적용해왔다. 그러나 이번 사태가 발생하면서 성윤리 인식에 대해 다시 돌아보겠다고 밝혔다.

포스코 측은 동일 사태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외부 전문가를 초빙하여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성윤리에 대한 추가적인 집합교육을 실시하고, 공신력 있는 외부 전문기관을 통해 사내 성윤리와 관련된 임직원들의 인식수준을 면밀히 진단하여 근본적인 쇄신방안을 마련하고 시행할 계획이다.

김 부회장은 “전 임직원들이 자부심을 갖고 근무할 수 있도록 건강한 조직문화를 조성해 나가도록 할 것”이라며 “다시 한번 이번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큰 상처를 입은 피해 직원 및 가족분들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