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차그룹, 美 투자법인 설립…13.6조 투자 바이든 약속 지킨다

현대차그룹, 美 투자법인 설립…13.6조 투자 바이든 약속 지킨다

기사승인 2022. 06. 30. 17: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바이든 미국 대통령, 정의선 현대차 회장 면담<YONHAP NO-2568>
5월 22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만난 자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대차그룹이 미국 현지에 투자법인을 신설하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약속한 105억 달러(약 13조 6000억원) 투자를 단행한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5월 밝힌 105억 달러 규모 대미 투자 계획 후속 조치로 현지 법인을 신설한다고 30일 밝혔다.

현대차와 기아, 현대모비스 등 3개 계열사는 이날 해당 법인 설립 계획과 투자 금액을 각각 공시했다.

현대차와 기아는 현금 7476억원(현대차 2912억원, 기아 4564억원) 을 신규 출자한다. 달러로 환산하면 5억7800만 달러다.

또 현대차와 현대모비스(현대차 4480억원, 모비스 2987억원)는 7467억원 규모의 ‘보스턴 다이내믹스’ 지분을 현물 출자한다.

미국 신설 법인이 보스턴 다이내믹스도 관리하게 되는 셈이다. 양사의 보스턴 다이내믹스 지분은 회사 전체 지분의 50%에 해당한다.

법인 설립 시점은 8월로 예상된다.

신설 법인의 지분은 현대차가 49.5%, 기아가 30.5%, 현대모비스가 20.5% 보유한다.

가칭 ‘HMG글로벌’ 법인은 미국 델라웨어에 설립된다. 정식 법인 명칭과 대표 등은 설립 시점에 정해질 전망이다.

현대차그룹은 “법인 신설을 통해 혁신 기업들이 집중된 미국에서 좀 더 신속하게 신기술 보유 기업들에 투자하고, 이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될 전망”이라고 기대했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기간인 지난 5월 미국 조지아주에 55억 달러를 들여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 등 전기차 생산 거점을 조성한다고 발표했다.

또 정의선 회장은 바이든 대통령을 직접 만나 로보틱스·도심항공모빌리티(UAM)·자율주행 소프트웨어·인공지능(AI) 등에 50억 달러를 추가로 투자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