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하나은행, 경희대와 ‘유산기부 문화 활성화’ 업무협약

하나은행, 경희대와 ‘유산기부 문화 활성화’ 업무협약

기사승인 2022. 07. 06. 14: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산기부 문화 확산으로 미래 세대를 위한 ESG 경영 실천
1
6일 경희대학교 본관에서 박성호 하나은행장(오른쪽)이 한균태 경희대학교 총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하나은행
하나은행이 경희대학교 본관에서 경희대학교와 ‘신탁을 통한 유산기부 문화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유산기부는 기부자가 재산의 전부 또는 일부를 공익단체 등 제3자에게 기부하는 것을 뜻한다. 최근 삶을 능동적으로 마무리하고 준비하는 ‘웰 다잉(Well-Dying)’ 인구가 확대되면서 사례가 늘고 있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기부 문화의 확산은 물론 초고령화 시대 진입으로 사회적 관심과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는 유산기부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협업에 나설 계획이다.

먼저 하나은행은 기부자의 사후 유산기부를 위한 금융 솔루션뿐만 아니라 노후자금을 편리하고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한 생애여정 플랜을 함께 제공한다. 이를 위해 자산관리와 상속 설계 특화 조직인 ‘리빙트러스트 센터’ 소속의 법률·세무·부동산·금융 전문가들이 맞춤형 유언대용신탁 등 기부신탁 상품을 설계·추천해준다. 하나은행은 경희대학교 전용 신탁상품 개발을 위한 노력도 기울일 계획이다.

경희대학교도 자체 발전기금 조성 캠페인 ‘GLOBAL TRUST‘를 통해 동문 등 잠재 기부자들을 대상으로 ‘유산기부’를 추천하고 장려한다. 경희대학교는 △감염병 예방 및 극복 연구 기금 △새터민 글로벌 인재 기금 △기후변화 기금 △맞춤형 장학기금 등의 GLOBAL TRUST 캠페인을 제공한다.

박성호 하나은행장은 이날 업무협약식에서 “다양한 나눔과 기부 문화를 함께 선도해온 양 기관이 유산기부 문화 확산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향해 나아갈 미래가 더욱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하나은행은 새로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이를 연결하는 역할을 통해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적극적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실천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균태 경희대학교 총장은 “우리 사회가 초고령화로 진입하며 웰 다잉을 추구하는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공익을 위해 재산을 기부하는 유산기부도 늘어나고 있다”며 “경희대는 기부금을 일반 장학금 외 기후변화나 미래 교육환경 대응 등에 활용 중이며 앞으로도 하나은행과의 다양한 협력을 통해 대학다운 미래대학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고 지속가능한 사회에 기여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하나은행은 2010년 4월 금융권 최초 유언대용탁인 ‘하나 Living Trust’ 출시를 비롯해 △치매안심신탁 △장애인신탁 △후견신탁 △봉안신탁 등 다양한 생활밀착형 신탁 상품과 자산관리 플랜을 통해 상속, 증여, 후견 지원 등 상황에 맞춘 생활지원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