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스피, 20개월만 2300선 붕괴…외인 매도세 확대

코스피, 20개월만 2300선 붕괴…외인 매도세 확대

기사승인 2022. 07. 06. 16: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제유가 하락에 정유주 급락
달러 강세 압박에 외인 매도세 확대
2,300선 무너진 코스피<YONHAP NO-3820>
6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49.77포인트(2.13%) 내린 2292.01에 거래를 마쳤다./제공=연합
코스피가 6일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에 1년 8개월 만에 2300 아래에서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49.77포인트(2.13%) 내린 2292.01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가 종가 기준으로 2300을 밑돈 것은 2020년 10월 30일 이후 1년 8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전날 코스피는 5거래일 만에 상승 마감했으나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며 하루 만에 반락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6235억원, 3151억원 순매도했으며 개인은 8972억원을 순매수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코스피는 달러 강세 압박에 외국인 매도세가 확대되며 하락했다”며 “장 초반 코스닥은 상승세가 나타나기도 했지만 외국인 매도세 확대에 하락 전환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유럽 경기 침체 우려 부각과 원·달러 환율이 장중 1310원을 돌파하는 등 강달러 기조 심화에 외국인 매도세 확대에 코스피 대형주 위주 하락했다”고 했다.

시총 상위권에서는 삼성전자(-1.40%), SK하이닉스(-0.43%), 삼성바이오로직스(-0.62%), 현대차(-2.82%), 삼성SDI(-2.61%), LG화학(-1.17%) 등이 하락 마감했으며 LG에너지솔루션은 1조원 규모 배터리 공급 소식에 2.49% 급등했다.

특히 SK이노베이션(-5.26%), S-Oil(-9.31%) 등 정유주는 국제유가 하락 여파에 급락했다.

업종별로는 보험(-6.16%), 운수장비(-4.67%), 전기가스업(-4.39%) 등이 크게 내렸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6.32포인트(0.84%) 내린 744.63에 마감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467억원을 순매도했으며 개인과 기관은 각각 603억원, 32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권에서는 엘앤에프(-0.33%), HLB(-2.72%), 펄어비스(-0.19%) 등이 내렸고 셀트리온헬스케어(1.54%), 카카오게임즈(0.30%), 셀트리온제약(0.24%) 등이 올랐다.

업종별로는 통신서비스(1.55%), 소프트웨어(1.35%), 출판·매체복제(1.31%) 등이 강세 마감했으며 금속(-3.09%), 일반전기전자(-2.85%), 건설(-1.79%) 등이 약세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6.0원 오른 1306.3원에 마감했다.

환율은 개장 직후 1311.0원까지 오르며 약 13년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