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취재후일담] 中의 연일 칩4 견제 메시지, 韓 기술 내공이 답

[취재후일담] 中의 연일 칩4 견제 메시지, 韓 기술 내공이 답

기사승인 2022. 07. 24. 17: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도사진3]_화성캠퍼스_항공_사진-1024x682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전경. /제공=삼성전자
최근 한 주는 중국에서 한국의 '칩4'(팹4) 참여 여부에 대한 견제성 보도가 하루 걸러 나왔습니다. 중국이 예의주시하는 상황에서 미국 주도의 칩4 동맹은 참여해도, 하지 않아도 감수해야 할 부분이 따릅니다. 결국 우리로서는 무엇을 감수할 것인지가 문제입니다. 이 사안에 대해 업계 및 전문가들의 이야기를 많이 들을 수 있었는데, 그 중 가장 인상깊었던 내용은 기술력이었습니다. 교과서 적으로 들릴지 몰라도 결국에는 누구도 넘볼 수 없는 기술 격차가 패권 경쟁에서 주도권을 가져오는 유일한 방법이라는 목소리입니다.

업계에서는 우리나라가 칩4 동맹에 참여할 것이라고 보는 시각이 많습니다. 미국이 반도체 제조 및 장비 원천 기술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미국과의 협력도 필수입니다. 참여 시 국내 반도체 수출 약 60%을 차지하는 중국의 심기를 거스를 수 있습니다. 지난주에만 중국 언론에서는 "(한국이 칩4 동맹에 참여한다면) 수출 중심의 한국 경제에 타격을 줄 것"이라는 분석을 담은 보도가 수차례 나왔습니다.

한 전문가는 다음의 내용을 강조했습니다. 우리가 중국에 수출하는 핵심 제품은 D램이고, 중국의 D램 현황을 다시 한 번 떠올려야 한다는 것입니다. 한국의 기술력이 훨씬 앞서있는 이 현실을 유지해 나가야 한다는 게 핵심, 즉 '초격차'를 좁히지 말아야 할 방법을 찾아야 하는 게 핵심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 21일 발표된 정부의 '반도체 초강대국 전략'은 여러 측면에서 의미 있습니다. 차질 없이 진행하는 것 이상으로, 꾸준한 소통을 통해 보완해야 할 것이 있다면 보완해야 합니다.

기술로 위기를 대응한 사례는 최근에도 있습니다. 3년 전 전 사회적인 이슈로 번진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사건입니다. 2019년 7월 일본은 한국으로의 수출관리 규정을 개정해 스마트폰 및 TV에 사용되는 반도체 등의 제조 과정에 필요한 3개 품목의 수출 규제를 강화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일본 제품 불매 운동으로 번진 중대한 사안이었고, 그 사이 한국은 소재 국산화에 속도를 냈습니다. 현재 진행 중인 이슈이긴 하나 그로 인한 대응책과 여파를 살펴보면 이번 문제도 동맹에 참여하느냐, 안 하느냐의 차원을 넘어선 해결책이 있다는 점을 알 수 있습니다.

칩4와 같은 당장의 문제도 지혜롭게 대처해야 하지만 결국에는 기술 중심의 해법을 찾아내는 산업계, 정계의 지혜를 기대해 봅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