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소방서, ‘화재 시 피난먼저’ 선 대피후 신고 강조

기사승인 2022. 08. 09. 13: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20809091253
영광소방서
영광 신동준 기자 = 전남 영광소방서가 화재 발생 시 피난 우선의 의식전환을 위해 '선대피 후신고'를 9일 당부했다.

최근 화재는 과거와 달리 가연성 건축 자재의 사용 증가로 치명적인 유독가스가 다량 발생하고 급격한 연소 확대로 대피 가능한 시간이 짧아져 신속한 대피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히 어린이나 노약자의 경우 화재 발생 시 초기 진화를 시도하거나 119에 신고 후에는 대피가 어려워 인명피해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

소방서는 소방안전교육과 각종 홍보물 제작 등을 통해 대피를 최우선으로 하는 안전의식 전환에 집중하고 있다.

소방서 관계자는 "화재 시 초기 소화 역시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기 위해서는 먼저 대피를 하고 신속히 신고해 소방관이 출동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