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 40만여점 거미 표본 등 생물박제표본 갖추고 ‘거미 박물관’ 건립 추진

기사승인 2022. 08. 09. 10: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거미박물관’ 조성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
남양주 주필거미박물관 소장 거미 표본 등 담양군에 기증
주필거미박물관 양해각서1
이병노 담양군수(왼쪽)과 김주필 박사가 '거미박물관' 조성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 =담양군
담양 나현범 기자 = 전남 담양군에 거미박물관이 들어선다.

담양군은 주필거미박물관과 '거미박물관' 조성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국내 최초 거미 연구로 박사학위를 딴 '1호 거미박사' 김주필 동국대 석좌교수가 평생 조사하고 연구한 자료가 집약된 주필거미박물관의 자료 기증을 약속하며 성사됐다.

협약에 따라 남양주 주필거미박물관은 소장하고 있는 40만여 점의 거미 표본과 각종 생물박제, 화석광물, 종유석 등을 모두 기증하고 담양군은 거미박물관 건립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주필 박사는 "생물 박제표본들이 우수한 수장 조건을 갖춰 영구히 보존됐으면 한다"며 "우수한 생태환경과 친환경적인 농업, 관광정책을 펼치고 있는 담양에 새로 둥지를 틀 거미박물관이 환경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거미를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장소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병노 담양군수는 "평생의 연구가 담긴 귀중한 자료를 맡겨주신 김주필 박사님께 감사를 전한다"며 "박물관 건립과 관리에 심혈을 기울여 가족과 함께 새롭고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 생태체험장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