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상호, 김성원 ‘비 좀 왔으면’ 실언에 “망발”

우상호, 김성원 ‘비 좀 왔으면’ 실언에 “망발”

기사승인 2022. 08. 11. 16: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1일 국회 기자간담회
"수해 복구 지원 의미 희석... 당 차원 조치해야"
2022081101000914500073881
코로나19 확진 후 자택 격리를 마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이병화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수해 복구 현장에서 실언 논란을 빚은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 "국민들을 도우러 갔다가 오히려 국민들에게 짐만 된 꼴"이라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을 수 없는 망발"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수해현장에서 동료 의원들을 향해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했다. 이 장면은 한 방송 매체를 통해 그대로 중계됐다. 김 의원이 이후 "경솔하고 사려 깊지 못했다"라는 내용의 입장문을 냈지만 후폭풍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우 위원장은 "집권당 의원께서 이런 말을 말씀하셨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 결국 복구 지원하러 간 의미가 희석되지 않았나"라며 "국민의힘이 납득할 만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으로 본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어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향해 "(김 의원이) 옆에서 그 얘기를 하고 있는데 원내대표가 꾸짖지도 않는 걸 보고 깜짝 놀랐다"고 강조했다.

우 위원장은 '김 의원이 평소 장난기가 많다'는 취지로 해명한 주호영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에 대해서도 "이러한 안이한 문제인식을 드러낸다면 비대위가 생기자마자 또 실망하는 것 아니냐는 생각이 든다"며 "수해로 엄청난 실의에 잠겨있는 분들 입장에서 보면 장난스럽게 넘어갈 공직자의 언어일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주 비대위원장이 합리적이고 상식적인 분이니 납득할 만한 조치를 취할 거라고 생각한다"며 "민주당이라면 그냥 넘어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