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민주노총 北 연대사 대독 “분명한 매국·불법 정치활동”

황교안, 민주노총 北 연대사 대독 “분명한 매국·불법 정치활동”

기사승인 2022. 08. 16. 13: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황교안3
황교안 전 국무총리 /이병화 기자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주노총)이 지난 13일 개최한 8.15 전국노동자대회에서 북한의 조선직업총동맹이 보내온 연대사를 대독한 일과 관련해 "분명한 매국행위이며 불법 정치활동"이라고 규탄했다.

황 전 총리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민주노총이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반미·반정부 투쟁을 본격화하고 있다. 한미 연합 군사훈련 중단과 한미 동맹 해체를 요구하며 친북 정치투쟁에 발벗고 나선 것"이라며 "노조가 할 일은 근로자의 경제적·사회적 지위 향상을 도모하는 일(약칭 노동조합법 제4조)이다. 노조가 반미·반정부 투쟁을 주로 한다면 이는 이미 노조가 아니다. 불법정치단체다. 노조로서의 모든 지위를 박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전 총리는 "대체 한미 군사훈련과 노조활동이 무슨 상관이 있나. 산업 현장에서 온갖 불법행위를 일삼은 민주노총. 이제는 노골적으로 북한 방송의 앵무새 노릇을 하고 있다"며 "핵과 미사일을 만들어 한반도 평화를 벼랑 끝으로 몰아가고 전쟁 대결을 선동하는 북한 편을 들고 있는 민주노총은 어느 나라 국민인가"라고 물었다.

황 전 총리는 "저들은 북한노동당의 통제를 받는 조선직업총동맹이 보내온 연대사를 대독했다. 이러한 이적행위는 친북을 넘어 종북"이라며 "북한의 일방적 주장을 서울 한복판 집회에서 그대로 낭독하고 통일선봉대라는 소조직을 만들어 친북·반미 집회를 연 것은 분명한 매국행위이며 불법 정치활동"이라고 강조했다.

황 전 총리는 "나라를 위태롭게 하는 민주노총, 본색을 드러낸 민주노총의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즉각 수사하고 구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