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금융사분석] “매달 바뀌는 순위”…기술금융에서도 리딩 경쟁하는 국민·신한

[금융사분석] “매달 바뀌는 순위”…기술금융에서도 리딩 경쟁하는 국민·신한

기사승인 2022. 09. 20.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술신용대출 7월 잔액…국민은행 46조5711억원, 신한은행 46조5185억원
우리·하나은행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조2000억원, 6조8260억원 증가
basic_2021
basic_2021
창업·중소기업 기술력을 담보로 받는 기술금융 분야의 성장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특히 리딩뱅크 경쟁을 치열하게 펼치고 있는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이 기술금융 분야에 있어서 비슷한 규모의 실적을 올리면서 지원 규모를 적극적으로 늘려가고 있는 모양새다.

◇국민·신한 "엎치락 뒤치락"…매달 바뀌는 선두 자리
20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국민은행의 올해 7월 기준 기술신용대출 잔액은 46조5711억원으로 지난해 12월(44조4234억원)과 비교해 4.83%(2조1477억원) 늘었다. 그 결과 시중은행 가운데 가장 많은 기술신용대출 규모를 기록했다. 신한은행은 46조5185억원으로 집계되며 국민은행의 뒤를 바짝 쫓았다.

지난해 12월에는 신한은행이 46조2430억원, 국민은행 44조4234억원으로 2조원 가까이 차이를 내며 신한은행이 1위를 거머쥐었다. 지난 6월에도 신한은행의 기술신용대출 잔액은 46조6838억원으로 국민은행(40조145억원)보다 6000억원 이상 앞서며 선두 자리를 차지했다.

기술신용대출은 기업의 무형자산을 담보로 제공되는 대출로 기술금융의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기술력을 갖고 있지만 담보로 잡을 자산이 없고, 신용도도 낮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제공된다. 기술신용대출 실적은 은행이 '포용적 금융' 정책을 얼마나 실천했는지 평가하는 척도로 통한다.

특히 국민은행은 지난 4월 특허청으로부터 지적재산권(IP)의 기술성, 사업성 등을 평가해 경제적 가치를 산정하는 전문기관인 '발명의 특허기관'으로 지정됨에 따라 은행 자체 IP 가치 평가 활성화를 위한 인력확충, 전산시스템 등 인프라 개선을 계획하고 있다.

또 중소기업의 다양한 니즈를 반영할 수 있도록 '우수기술기업TCB신용대출' '기술창조기업우대대출' '더드림지식재산(IP)담보대출' 등 기술금융에 특화된 여신상품을 지속 개발하고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기술금융의 무리한 양적 성장보다는 질적수준 제고를 위한 기술 평가서 품질관리 및 혁신성장기업 발굴 및 지원에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한은행 역시 IP·자체개발기계 등의 담보력을 평가할 수 있는 전담인력을 대폭 늘렸고 성장 컨설팅 등 비금융 서비스 제공을 통해 기술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그 결과 기술금융의 양적·질적 부문 모두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혁신기업 발굴을 통해 기술금융 및 IP·동산 담보 대출을 적극 확대하고 기술 평가 역량을 강화하는 등 혁신금융 활성화를 통한 금융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리·하나도 성장세 뚜렷 "유망업종 기업에 지원 확대"
기술신용대출 잔액 규모 3·4위 자리에 머무르고 있는 우리은행과 하나은행도 기술금융 확대를 위해 대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우리은행의 기술신용대출 잔액은 7월 기준 45조2718억원으로 지난해 12월 기준 42조2585억원에서 7.3% 증가했다. 하나은행도 41조6021억원으로 지난해 12월 37조1480억원에서 11.99%의 큰 상승률을 보였다.

시중은행들이 이처럼 기술신용대출 확대에 사활을 거는 이유로는 가계대출 총량규제 강화로 인해 우량 중소기업을 상대로 한 대출을 확대하는 것이 중요해졌기 때문이다. 실제로 기술금융대출은 2014년 출시 이후 매년 40조원 이상씩 증가하고 있다. 아울러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중소기업의 자금 수요가 확대된 점도 기술금융 성장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앞으로 기술신용대출 규모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에서 'K-유니콘 프로젝트' 기업 발굴을 100개사로 대폭 확대하고 혁신분야 스타트업의 사업화 지원 예산을 증액하며 혁신 기업 육성을 위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기 때문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한국신용정보원이 선정한 유망업종 영위 기업, R&D(연구개발) 역량 보유 기업을 대상으로 담보보다는 신용여신 지원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