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흔들리는 제조강국] 안팔리는데 원가 오르고 무역 압박까지 ‘초비상’

[흔들리는 제조강국] 안팔리는데 원가 오르고 무역 압박까지 ‘초비상’

기사승인 2022. 09. 23.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美 3연속 자이언트스텝 금리인상… 연말 4.4% 관측도
국내기업, 경기침체에 쌓이는 재고 시름 속 직격탄
고환율에 산업용 전기료 인상 예고 압박까지
美 경제법안에 반도체·전기차·배터리 미래 달려
basic_2021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3고 악재로 '퍼펙트스톰(초대형 복합악재)'이 몰려오면서 국내 산업계에도 비상이 걸렸다. 가뜩이나 글로벌 경기침체와 쌓이는 재고로 시름하던 제조업 중심의 우리 기업들이 강달러 펀치에 또 한번 직격탄을 맞게 됐다.

대외 여건이 갈수록 악화하는 가운데, 국내에선 조만간 큰 폭의 산업용 전기료 인상이 있을 거란 관측도 나온다. 제품은 안 팔리는데 생산단가만 주구장창 오르는 셈이다. 이 와중에 삼성·SK·현대차·LG 등 국내 대표기업들은 미국의 각종 보호무역 장벽에 중장기 사업전략을 갈아엎어야 할 '비상 경영' 상황에 직면했다.

22일 미국 중앙은행의 초고강도 통화긴축 행보에 움츠러든 글로벌 소비 지갑은 더 굳게 닫힐 전망이다. 글로벌 중앙은행의 금리인상은 경기침체의 시그널이다. 이미 삼성·LG의 스마트폰과 가전을 중심으로 한 소비 전방산업 재고율이 치솟고 곧바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까지 후방산업 침체로 연결 되는 중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7월 기준 우리나라 제조업 재고율은 2년래 최대치인 125.5%까지 늘었다.

금리인상발 강달러 현상은 주요 원자재를 수입에 의존해야 하는 국내 제조업에 직격탄이 되고 있다. 환율이 오르면 각종 원자재를 해외서 더 비싸게 사들여야 하기 때문이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국제 공급망이 흐트러지면서 각종 원자재값 이상 급등현상이 계속되는 형국이다.

이런 와중에 마침내 정부가 꺼내든 산업용 전기료 인상 카드는 기업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하고 있다. 박일준 산업2차관은 전날 "대용량 사용자에 대한 전기료 차등부과 방안을 고민 중"이라며 "업종별 단체나 기업에 양해를 구하며 추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산업용 전기료 인상은 에너지 다소비 업종인 반도체와 철강산업 등에 파장을 줄 수 있는 데, 두 업종 모두 '산업의 쌀'로 불리고 있어 향후 산업 전반에 대한 도미노 원가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미국의 보호무역 장벽은 높아지고 견고해졌다. 인플레이션감축법(IRA) 시행으로 현대차·기아 등 자동차 업체가 직격탄을 맞을 위기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반도체사업 중장기 전략을 갈아 엎을 '칩4동맹'과 반도체지원법도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미국을 방문중인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날 지나 러먼 미 상무장관과 만나 반도체지원법과 관련 "가드레일(안전장치) 조항 적용으로 우리 기업들의 비즈니스가 위축되지 않아야 한다"며 "또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에 교란을 일으켜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5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