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러시아 점령지 주민투표 시작, 편입 영토에 핵무기 사용 임박했나

러시아 점령지 주민투표 시작, 편입 영토에 핵무기 사용 임박했나

기사승인 2022. 09. 23. 11: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3174687_004_20220922154001403
우크라이나 군인. /AP 연합
러시아가 힘으로 빼앗은 우크라이나 4개 지역에 대한 편입 찬반 주민투표를 강행한다. 서방 세계는 이를 "침공에 이은 또 다른 국제법 위반"이라고 규탄했다.

러시아가 주도하는 이번 투표는 친러 성향의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이 세워진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 루한스크주(러시아명 루간스크주), 남부 자포리자주와 헤르손주 등에서 23일(현지시간)부터 5일간 실시된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DPR은 관내에 450개, 러시아에 200개 투표소를 운영한다. 러시아 투표소는 전쟁을 피해 거주 지역을 떠난 난민들을 위한 것이다. LPR은 관내에 461개, 러시아에 201개 투표소를 열었다. 계속해서 자포리자주는 관내에 394개, 러시아와 인근 DPR·LPR, 헤르손주 등에 102개의 투표소를 개설했다. 헤르손주는 관내에 206개 외 크림반도와 주요 러시아 도시들에 투표소를 오픈했다.

러시아와 4개 지역 행정부는 투표 기간 안전 확보를 위해 방어 태세를 대폭 강화할 것이라고 밝힌 상태다.

서방 세계를 이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압도적 지지로 가결돼 러시아의 병합 절차를 뒷받침할 이번 투표에 대해 결과가 조작될 것이 뻔한 의견 수렴이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우크라이나 침공에 이은 또다른 국제법 위반이라는 것이다.

주민투표 여파로 러시아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 간 군사적 긴장감도 커지고 있다.

미국은 그동안 우크라이나가 나토 회원국이 아니라는 이유로 파병이 아닌 무기 등을 지원해왔다. 최근 우크라이나군이 동북부 하르키우 영토 상당을 탈환하면서 러시아가 수세에 몰렸다는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이번 주민투표를 계기로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이 임박했다는 우려마저 고개를 든다.

실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부의장은 "영토 방어 위해 전략핵무기 포함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경고했다. 이는 편입된 영토인 우크라이나 점령지 방어에 핵무기를 쓸 수도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