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신규 광역폐기물소각시설 예정지 ‘서귀포 상천리’ 최종 선정

기사승인 2022. 09. 27. 11: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귀포시 상천리, 중문동, 상예2동 후보지 순
소각시설 설치비용 20% 범위 주민편익시설 설치
매년 소각시설 폐기물 반입수수료 10% 주민지원기금
제주도청5
제주특별자치도 청사 전경.
제주 나현범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 신규 광역폐기물소각시설 입지 최적지로 서귀포시 상천리가 최종 선정됐다.

광역폐기물소각시설 입지선정위원회는 26일 오전 10시 제주도청 본관 4층 탐라홀에서 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27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는 광역폐기물소각시설 입지선정위원회 위원 11명과 입지후보지 타당성조사 용역사가 참석했으며, 입지타당성 조사 결과에 따른 의견서 접수 상황과 설명, 반영 여부에 대한 논의, 안건 심의 순으로 진행됐다.

입지선정위원회는 8월 18일부터 9월 21일까지 35일간 주민 열람을 통해 의견을 종합 검토·심의한 결과 후보지 중 상천리를 1순위, 중문동을 2순위, 상예2동을 3순위로 결정했다. 후보지들은 각각 89.5점, 85.5점, 81.5점으로 평가됐다.

이와 함께 1순위 후보지에서 사업을 진행하다가 어떠한 사유로 더 이상 추진이 불가능할 경우에는 2순위, 3순위 후보지와 순차적으로 협의해 사업을 추진하기로 논의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입지 최적지 1순위로 선정된 상천리 후보지에 대해 전략환경영향평가를 시행하고 내년에 폐기물처리시설 입지결정·고시를 진행하는 등 오는 2029년 말까지 신규 광역 폐기물소각시설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소각시설 입지 주변지역에는 소각시설 설치비용의 20% 범위에서 주민편익시설이 설치되며, 매년 소각시설 폐기물 반입수수료의 10%를 주민지원기금으로 조성해 소득증대사업, 복리증진사업, 육영사업 등을 지원받게 된다.

한편, 제주도는 생활폐기물과 도내에서 처리가 어려운 하수슬러지, 해양폐기물 등의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1일 처리용량 380톤 규모의 신규 광역폐기물소각시설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27일부터 올해 3월 15일까지 제주도 전역을 대상으로 입지를 공모한 결과, 서귀포시 상예2동 마을, 중문동 마을, 안덕면 상천리 마을(접수순)이 참여했다.

입지 후보지를 대상으로 4월 11일부터 8월 17일까지 전문기관에서 △지역여건(사회적) △환경영향 △일반조건 △경제성 등에 대한 타당성 조사 결과, 100점 만점에 △상예2동 후보지 81.5점 △중문동 후보지 85.5점 △안덕면 상천리 후보지 89.5점으로 집계됐다.

허문정 제주도 환경보전국장은 "신규 소각시설은 '쓰레기 걱정 없는 제주' 실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시설"이라며 "입지선정위원회에서 최적의 소각시설 입지를 선정한 만큼 신규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