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림동 고시원 건물주 살인’ 용의자는 30대 세입자…경찰, 긴급체포

‘신림동 고시원 건물주 살인’ 용의자는 30대 세입자…경찰, 긴급체포

기사승인 2022. 09. 28. 09: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찰, 용의자 특정 후 체포
관악경찰서
서울 관악경찰서/아시아투데이 DB
서울 관악구 신림동 고시원에서 건물주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관악경찰서는 전날 오후 10시께 서울 성동구의 한 사우나에서 30대 A씨를 긴급체포했다.

앞서 경찰은 폐쇄회로 (CC)TV 등을 토대로 A씨를 용의자로 특정해 동선을 추적했다. A씨는 피해자가 운영하는 고시원의 세입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범인 동기 등 자세한 내용은 현재 수사 중"이라며 "추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피해자는 전날 오후 12시50분께 신림동에 있는 4층짜리 고시원 방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피해자는 목이 졸리고 손이 묶인 상태였다.

피해자 아들은 "오전에 출근할 때만 해도 모친이 살아 계셨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