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노르트스트림 연이어 가스 누출 사고…유럽 “러의 사보타주”

노르트스트림 연이어 가스 누출 사고…유럽 “러의 사보타주”

기사승인 2022. 09. 28.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DENMARK-SWEDEN-RUSSIA-ENERGY
27일(현지시간) 덴마크 보른홀름 인근 해역에서 노르트스트림-2 가스관 누출로 거대한 거품이 형성된 모습./사진=AFP 연합
러시아와 독일을 잇는 가스관 '노르트스트림' 발트해 해저관 3개에서 잇따라 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했다. 유럽 정치 지도자들은 이번 누출을 러시아 소행으로 의심되는 파괴공작(사보타주)으로 규정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27일(현지시간) 노르트스트림 운영사인 노르트스트림 AG는 노르트스트림의 3개 해저관에서 연이어 손상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앞서 노르트스트림-1에서 2건의 누출이 확인됐고, 전날에는 노르트스트림-2에서도 가스 누출이 확인됐다.

노르트스트림 AG는 "동시에 3개 가스관이 망가진 것은 전례 없는 일"이라며 "가스 공급 시스템의 복구 시기를 예상하기는 이르다"고 전했다.

러시아는 지난달 31일부터 점검을 위해 노르트스트림-1의 가스 공급을 중단한다고 통보했다. 하지만 점검 완료를 앞둔 지난 2일 누출을 발견했다며 가스 공급을 무기한 중단한 바 있다. 노르트스트림-2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서방의 제재로 가동되지 못하고 있다.

유럽 지도자들은 이번 누출을 러시아의 사보타주로 규정하고 나섰다. 러시아는 서방 제재에 맞서 유럽에 가스 공급을 줄이며 에너지를 정치적 수단으로 이용해왔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은 이번 사태를 사보타주로 규정하고 "가동 중인 유럽 에너지 기간 시설을 어떤 방식으로든 고의로 훼손한 것은 용납할 수 없으며 가장 강력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의도적 행위라는 게 당국의 평가"라고 강조했으며,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스웨덴 총리도 이번 일을 사보타주로 규정했다. 마테우시 모라비에츠키 폴란드 총리도 이번 사태에 러시아가 개입했다는 추측에 동조하면서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긴장이 한 단계 더 고조된 것을 보여준다"고 진단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