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 경산을 빛낸 경산시민상 수상자 4명 선정

기사승인 2022. 09. 28. 15: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산시- 경산을 빛낸 희망의 얼굴들 경산시민상 수상자 4명 선
경산시민상 사회복지부문 수상자 우도현씨/제공=경산시
경산 장경국 기자 = 경북 경산시가 경산을 빛낸 경산 시민상 수상자 4명을 선정했다.

경산시는 지난 27일 2022년도 경산 시민상 심의위원회를 열고 사회복지 부문 우도현(74세), 문화체육 부문 임혜자(78세), 산업건설 부문 이윤도(62세), 특별상에 최준일(62세)를 경산시민 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28일 밝혔다.

경산시민상 수상후보자는 지난 8월 2일부터 8월 26일까지 공모를 통해 접수했으며, 이번 심의위원회의 심도 있고 공정한 심의 과정을 거쳐 수상자가 결정됐다.

사회복지 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우도현 씨는 평소 지역 주민을 위한 꾸준한 봉사활동을 실천해왔으며, 의용소방대와 바르게살기운동위원회에 30여 년간 몸담으며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헌신과 장학금과 성금 기탁,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방역물품 전달 등 나눔 확산에 기여한 공로로 시민들에게 귀감이 됐다.
경산시- 경산을 빛낸 희망의 얼굴들 경산시민상 수상자 4명 선
경산을 빛낸 경산시민상 문화체육부문 수상자 임혜자씨/제공=경산시
문화체육 부문 수상자인 임혜자 씨는 대한무용협회 경산시 지부를 창설해 회장을 역임하며 무용 불모지였던 경산지역의 공연 예술 저변 확대를 위해 힘써왔다.

또 200여 편이 넘는 무용 작품의 연출과 안무를 기획했으며, 경산의 역사와 문화, 지역의 생활상을 무용으로 구현하는 '팔공산·갓바위 프로젝트'를 기획해 매년 무대에 올리는 등 지역 공연 예술 창달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경산시- 경산을 빛낸 희망의 얼굴들 경산시민상 수상자 4명 선
경산을 빛낸 경산시민상 산업건설부문 수상자 이윤도씨/제공=경산시
산업건설 부문 수상자 이윤도씨는 화분 교배 육종과 조직배양 기술을 활용해 기후변화 대응 등 안배 재배가 가능한 조·중·만생종인 신비, 신선, 올인, 금봉, 도희 등 16종의 복숭아 품종을 육종 보급해 지역 복숭아 재배 농가 소득증대에 기여했다.

전국 최고의 천도복숭아 재배지역인 경산의 신품종 90%를 보급하는 등 복숭아 재배에 필요한 신지식과 기술을 공유해 농촌의 변화를 주도한 공적을 인정받아 수상자로 뽑혔다.
경산시- 경산을 빛낸 희망의 얼굴들 경산시민상 수상자 4명 선
경산을 빛낸 경산시민상 특별상 수상자 최준일씨/제공=경산시
특별상은 출향인사로, 경산시의 명예를 드높인 사람에게 수여하며, 이번 수상자 최준일 씨는 용성면 출신으로 국토교통부 도로국과 철도국, 부산지방 국토관리청에 재직하면서 시의 사업부서와 적극적인 업무협조로 '남산~하양 간 국도대체 우회도로', '대구도시철도 1호선 하양연장', '대구권 광역철도 사업', '국도25호선 남천면 삼성교차로 진입로 개설' 등 대형 SOC 사업과 주민 숙원사업이 국가계획에 반영돼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한편, 경산시민상은 1985년 경산군민 상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36년간 각 분야에서 수상자를 배출해왔으며, 지난 2021년까지 총 60명의 수상자가 영광을 안았다. 수상자에 대해서는 다음달 8일 제27회 경산시민의 날 기념식에서 시상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