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경기도 버스 파업에 따른 비상대책 마련

기사승인 2022. 09. 29. 14: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민들의 출·퇴근길 교통 불편 최소 위해 노력
안성시, 경기도 버스 파업에 따른 비상대책 마련
안성시청 전경
안성 이진 기자 = 경기 안성시는 29일 조정회의 결렬 시 30일 새벽 첫차부터 총파업에 돌입한다는 경기도 버스노조의 파업 예고에 따라 시민들의 출·퇴근길 교통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비상 수송 대책을 마련했다.

시는 출·퇴근 시간대 15대의 전세버스와 관용차 4대 등 가동물량을 총 동원해 대체버스 19대를 마련해 안성 도심에서 평택, 일죽과 각 읍면지역 등을 운행하는 셔틀버스를 운행할 예정이나 8200번 등 시외지역을 운행하는 직행좌석 시내버스의 대체투입은 사실상 어려운 상태이기 때문에 평택역을 경유해 이동하길 당부했다.

경기도 버스노조에 가입되어 안성시를 운행하고 있는 버스업체는 백성운수가 79개 노선에 총 100대의 시내버스를 운행하고 있으며 대원고속 소속으로 수원, 성남, 동탄지역을 운행하는 직행좌석버스 64대가 있다.

안성시의 유일한 운수업체인 백성운수는 그동안 안성시로부터 적자분에 대해 2021년 68억, 올해에는 66억이라는 수십억원의 지원금을 받아왔고 그에 따라 경기버스 노조가 요구하는 1일 2교대 근무도 이미 시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경기버스노조 소속으로 파업 강행 시 산별노조에 포함되어 있어 파업에 동참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지금과 같이 시의 유일한 버스업체인 백성운수가 파업참여로 버스운행을 중단할 경우 대체 교통수단이 전혀 없어 큰 불편을 겪을 수 밖에 없는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안성시는 공영 마을버스 사업 추진 등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함은 물론, 서울 출·퇴근 시민과 통학하는 학생들을 위한 광역버스 노선 유치를 위한 서명운동 전개 등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김보라 시장은 "버스 파업에 대비해 가급적 자가용이나 택시 등 대체 교통수단을 이용해주시길 바란다"며 "파업 등 비상상황 발생 시 선제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