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 한우산 억새숲 속 호랑이 보러 오세요!”

기사승인 2022. 10. 05. 15: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의령군, 설화원에 호랑이 조형물 등 조성
한우산 별천지 마을 조성도 '순항'
의령 한우산
의령군이 한우산에 호랑이 조형물 등을 조성하고 방문객 유치에 나섰다./제공=의령군
의령 허균 기자 = 경남 의령군은 '호랑이 쉼터에 놀러 간 도깨비 만들기 사업' 일명 '호랑이 설화원' 조성을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호랑이 설화원은 한우산 호랑이 설화를 기반으로 한 테마공원이다.

이번 사업은 기존 한우산 생태숲의 도깨비 설화원과 연계해 한우산의 특색을 살린 관광인프라 구축 사업이다.

예로부터 한우산과 자굴산에는 호불 어미 돌너덜, 호랑이의 자식 사랑, 은혜 갚은 호랑이 등 호랑이에 관한 설화가 많이 전해져 내려왔다. 실제로 일제강점기까지 한우산에서 호랑이가 출몰했다고 한다.

호랑이 설화원은 백두산 호랑이가 한우산으로 내려와 새끼호랑이를 낳고 새끼호랑이들이 한우산 도깨비 '쇠목이'의 도움을 받아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호랑이 설화원 조성사업은 기존의 도깨비 설화와 연계한 스토리 구성을 위해 호랑이, 도깨비 스토리를 재구성했고 캐릭터 디자인을 변경했다. 그 결과 조형물 12개를 설치했고 전망대와 데크 230m, 숲길 200m 정비를 완료했다.

의령군 관계자는 "호랑이 설화원에는 억새와 호랑이 조형물이 어우러져 가을의 정취를 제대로 만끽할 수 있다"라며 "이미 조성된 도깨비 설화원과 함께 이색적인 생태 관광의 명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의령군은 한우산의 다채로운 관광자원을 활용해 여러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한우산 생태주차장에 부지면적 4000㎡ 규모의 별 관측소와 자연학습체험 시설 등을 갖춘 '한우산 별천지마을'이 국토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설계 단계에 와있다. 또 한우산 정상에서 전망을 즐길 수 있는 에코공원과 한우산 일원의 도라지 특화단지인 웰리스벨트도 현재 조성 중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