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경 특별연합·행정통합, 도민 의견수렴 먼저

기사승인 2022. 10. 05. 15: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방분권경남연대 "공론화 장 마련 시급"
부울경 특별연합
지방분권경남연대가 부일경 특별연합, 행정통합에 대해 공론화 장 마련이 시급하다며 경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허균 기자
창원 허균 기자 = "경남·부산·울산 초광력 수준의 합리적인 정부형태 설치를 위해 도민 의견수렴과 공론화의 장 마련이 시급합니다."

지방분권경남연대는 5일 경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작아져만 가는 경남부산울산 지역사회의 위협을 극복하고 지속적인 미래발전을 위해 특별연합(연합정부)이나, 행정통합(통합정부)이 제시되고 있지만 도민의 의견을 수렴해 보겠다는 시도나 노력을 찾아볼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방분권경남연대는 "경남도는 도민이 참여하는 각 시·군별 토론회와 전문가·학자들이 참여하는 학술대회, 경남지역 경제인들이 참여하는 경제인 대회, 언론인들이 참여하는 언론인 대회 등 다양한 공론의 장을 마련해야 한다"라며 "경남도의회는 도의회 내에 초광역 수준의 정부형태와 관련해서 경남도민과 심도있는 논의를 할 수 있는 특별위원회를 설치하고 도민의 대표기구로서의 역할을 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앙정부는 초광역 수준의 지방정부가 지역 균형 발전에 순기능적으로 작동할 수 있는 제도적 여건을 조속한 시일 내에 개선·발표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해 달라"고 요구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