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승환 해수장관 “해운시황·자본시장 고려해 HMM 민간 이양 여건 마련”

조승환 해수장관 “해운시황·자본시장 고려해 HMM 민간 이양 여건 마련”

기사승인 2022. 10. 06. 18: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답변하는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이 6일 오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연합뉴스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이 "해운 시황 불확실성, 자본시장 상황 등을 고려하여 금융위원회·산업은행·신용보증기금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HMM 경영권의 민간 이양 여건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6일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해수부 국정감사 업무보고를 통해 HMM 민영화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조 장관은 HMM 영구채 전환과 관련해 "(공공기관 지분율) 74%에 대해서는 (단기적으로) 민영화가 곤란하기 때문에 공공기관이 가진 지분은 민영화가 가능하도록 장기적인 관점에서 해운이나 증시를 보면서 검토를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HMM은 2010년대 해운시장 불황으로 경영권이 현대그룹에서 산업은행으로 넘어간 뒤 산은의 관리를 받고 있다. HMM의 지분은 산은 20.69%, 한국해양진흥공사 19.96%, SM그룹 5.52%, 신용보증기금 5.02% 등이 보유 중이다.

현재 공공이 보유한 지분은 45.67%로, 전환사채(CB)와 신주인수권부사채(BW)가 주식으로 전환되면 공공 지분비율은 74%로 올라간다.

조 장관은 "금융위, 해진공, 관계기관과의 지속적인 협의를 거쳐 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10조원에 달하는 인수 비용을 감당할 민간기업이 마땅히 없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말씀 새기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 매각 계획을 발표하며 업계에서는 다음 민영화 대상이 HMM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자, 최근 조 장관은 HMM 매각 시기와 관련해 시중하게 고려하겠다며 선을 그은 바 있다.

조 장관은 지난 29일 "HMM을 대우조선해양처럼 지금 바로 팔 일은 없다"면서 "HMM이 관계부처 협의 없이 매각되는 일이 발생한다면 장관(직)을 그만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단순히 선복량만 가지고 판단할 수 있는 건 아니지만 (HMM이) 완전히 정상화되는 데 몇 년 정도 걸릴 것"이라며 "분명한 것은 외국 사모펀드에는 매각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