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동원, 최연소로 ‘도시어부’ 출격…낚시 실력 ‘기대’

정동원, 최연소로 ‘도시어부’ 출격…낚시 실력 ‘기대’

기사승인 2022. 12. 10.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21209 도시어부4 22회 예고A
'도시어부' /제공=채널A
가수 정동원이 최연소로 '도시어부'에 나선다.

10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4'(이하 도시어부4)에서는 전남 완도에서 참돔&붉바리 낚시 대결이 펼쳐진다.

이번 출조에는 신곡 '사내'로 돌아온 정동원과 코미디언 이승윤이 출격한다. '도시어부' 최연소 출연자인 정동원은 과연 트로트에서 만큼이나 낚시에서도 대활약을 펼칠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또한 산에서만 만날 수 있던 자연인 이승윤이 바다에서는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도 주목된다.

오프닝에서 바다낚시는 처음인 정동원을 향해 이경규가 "귀여운 녀석이야. 전혀 부담 안 된다"라며 얕잡아보자, 이에 발끈한 정동원은 "하다 보면 부담되실 수도 있어요. 저 지렁이 같은 거 안 무서워해요!"라며 중학생의 패기를 보여줬다. 시작부터 귀여운 허세를 부리는 정동원의 열정 넘치는 모습에 멤버들은 아빠 미소를 지으며 흐뭇해했다.

낚시가 시작되자 정동원은 모든 게 신기한 듯 선상을 누비고 다니며 호기심 많고 해맑은 10대의 매력을 맘껏 발산했다. 이를 귀엽게 지켜보던 이태곤은 처음 보는 스윗함으로 정동원을 대하며, 마치 '아기 새를 돌보는 아빠 새'를 연상케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태곤은 '낚린이' 정동원을 위해 친절하게 일대일 낚시 과외를 해주는 것은 물론, 미끼까지 양보해주며 낚시하는 내내 살뜰하게 잘 챙겨줘 감탄을 자아냈다.

어느새 '아빠 새' 이태곤의 가르침대로 낚시에 임하던 '아기 새' 정동원의 낚싯대에도 제대로 된 입질이 찾아왔다. 낚싯대의 작은 떨림에도 신기함을 느끼며 즐거워하던 정동원은 짜릿한 손맛에 "이거 돔이에요!"를 외치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과연 정동원이 인생 첫 바다낚시에서 제대로 활약해 황금배지까지 탈 수 있을지 주목된다.

10일 오후 10시 20분 방송.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