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 “국민들 ‘난방비 폭탄’ 맞아… 취약계층 지원해야”

이재명 “국민들 ‘난방비 폭탄’ 맞아… 취약계층 지원해야”

기사승인 2023. 01. 25. 13: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유사 이익 늘어…부담금 통해 에너지가격 상승 고통 상쇄해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근의 난방비 급등과 관련해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 필요성을 제기하고 나섰다.

이 대표는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물가상승 문제를 언급하며 "국민들의 고통에 대해 정치가 반응해야 하고 함께 공감해야 되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껴야 된다. '국가가 대체 왜 있는 것이냐' '정부는 왜 있는가'라는 우리 국민들, 주권자의 물음에 답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에 국제유가 상승, 엄청난 강추위 때문에 국민들이 난방비 폭탄을 맞고 있다"며 "정부에서 전기요금, 가스요금을 대폭 올리는 바람에 특히 취약계층의 고통이 매우 심각하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어 "정부의 소외계층 에너지바우처 지원 예산이 있기는 한데 이번에 대폭 늘려 취약계층들의 난방비 지원을 신속하게 해 줄 것을 정부에 요청하고 여당에 협의를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것은 정부, 지방정부 가릴 것 없이 해야 될 일들이기 때문에 민주당 소속 단체장들과 협의를 통해서 소액이나마 가능한 범위 내에서 신속한 난방비 지원이 가능하도록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는 또 최근 민주당이 꺼내든 30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 주장을 거론하며 정부에 신속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이 5조원 규모의 핀셋물가지원금 말씀을 드렸는데 에너지 문제도 그(추경) 속에 포함돼 있다"며 "이번 난방비 폭등과 관련해서 국민들의 더 큰 고통이 계속되지 않도록 정부의 적극적인 협조 요청을 다시 한 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최근에 정유사들의 영업이익이 엄청나게 늘어나서 해당 직원들에게 우리 국민들로서는 쉽게 납득하기 어려운 만큼의 많은 상여금이 지급됐다고 한다"며 "과도한 정유사들의, 에너지 기업들의 영업이익 부분은 현행 제도라도 활용해 부담금을 일부라도 부담하고 그것을 통해 국민들이 에너지가격 상승으로 입는 고통들을 조금이나마 상쇄해 줬으면 좋겠다"고도 주장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