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진 모로코, ‘외교불화’ 프랑스 지원엔 ‘싸늘’...사망자 3000명 육박

강진 모로코, ‘외교불화’ 프랑스 지원엔 ‘싸늘’...사망자 3000명 육박

기사승인 2023. 09. 13. 15: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모로코 대지진 사망자 3000명 육박
佛 지원 의사에 답변 없어…"명백한 정치적 신호"
MOROCCO-QUAKE <YONHAP NO-0966> (AFP)
12일(현지시간) 대지진이 강타한 북아프리카 모로코 알하우즈 지역에서 한 여성이 잔해 더미 위에 앉아 있다./AFP 연합뉴스
북아프리카 모로코에서 발생한 대지진의 '골든타임'이 지나면서 피해 규모가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이란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모로코 정부가 프랑스 등 일부 국가의 지원 손길을 거부하며 국제사회의 비난이 거세지고 있다.

12일(현지시간) AP통신·가디언 등은 프랑스가 모로코에게 지진 대응을 위해 500만 유로(약 71억원)을 지원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지만 모로코 정부가 공식적인 답변을 하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진 발생 이튿날인 지난 9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엑스(옛 트위터)'에 모로코에서 발생한 지진에 유감을 표하고 지원할 의사가 있다는 글을 게재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당시 프랑스에 머물고 있던 모로코 국왕 무함마드 6세에게도 지원 의사를 전달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 구호단체는 지진 발생 후 24시간 이내에 모로코 재난피해 지역에 도착해 구조활동을 지원할 수 있도록 신속히 팀을 구성하고 장비를 챙겼지만 결국 모로코 정부의 허가를 얻지 못했다고 AP에 전했다. '국경 없는 구조대'의 설립자인 아르노 프레스는 "결국 청신호는 오지 않았다"면서 "1년 동안 정기적으로 구조 훈련을 하는 팀원들의 능력이 쓰이지 못하는 것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모로코 정부는 현재까지 영국, 스페인, 카타르, 아랍에미리트(UAE) 등 관계가 우호적인 나라들의 원조만 받아들였다. 프랑스 역사학자인 피에르 베르메렌 교수는 모로코의 프랑스 지원 거부에 대해 얼어붙은 양국의 관계를 보여주는 "명백한 정치적 신호"라고 평가했다.

모로코는 1956년 프랑스로부터 독립한 이후에도 프랑스와 우호적 관계를 유지해왔다. 하지만 2021년 프랑스가 불법이민 대책으로 모로코 등에 대한 비자발급을 축소하기로 하면서 양국의 관계는 급속히 냉각됐다. 같은 해 모로코가 마크롱 대통령의 전화를 도청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아울러 모로코가 서사하라를 두고 알제리와 영유권 분쟁 중인 가운데, 마크롱 대통령이 알제리 정부와 밀착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모로코의 불만이 가중됐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국가재난 상황에서 정치적 이유로 해외 지원을 선별적으로 받아들이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카트린 콜로나 프랑스 외무장관은 프랑스 BFM TV와의 인터뷰에서 "이것은 부적절한 논쟁이다. (모로코) 사람들은 고통 받고 있다"면서 다시 한번 지원을 제공할 의사가 있다고 강조했다.

유럽 구호단체들은 마찬가지로 대지진 참사를 겪은 튀르키예는 90개국에서 구조대를 받아들였다면서, 모로코가 외부 지원을 적극적으로 수용했다면 더 많은 피해자들을 구출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모로코 내무부에 따르면 이날까지 지진으로 숨진 희생자는 2901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