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北 김정은 전날 평양 도착…북러 협력 가시화

北 김정은 전날 평양 도착…북러 협력 가시화

기사승인 2023. 09. 20. 09: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 김정은, 어제 저녁 평양 도착<YONHAP NO-2384>
러시아 방문에 나섰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9일 저녁 평양에 도착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0일 보도했다. 김덕훈 내각총리, 조용원 당 비서,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이 나서서 김정은을 맞이했고 인민군 명예위병대(의장대)가 사열 행사를 진행했다./연합뉴스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이 러시아 방문 일정을 마치고 평양으로 돌아왔다. 김 위원장은 이번 방러를 통해 러시아 기술 이전에 따른 '무기거래' 가능성을 시사했다.

20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전날(19일) 저녁 전용열차를 타고 평양에 도착했다. 통신은 이를 두고 "(김정은이) 친선의 강화 발전사에 길이 빛날 불멸의 대외 혁명 활동을 벌이고 돌아오셨다"라고 했다.

이어 "당과 정부, 군부의 지도 간부들은 조로(북러) 친선의 강화 발전사에 길이 빛날 불멸의 대외 혁명 활동을 벌이시고 돌아오신 김정은 동지께 인민과 인민군 장병의 마음을 담아 열렬한 축하의 인사를 드렸다"고 전했다.

북한과 러시아는 이번 회담에서 군사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북한이 러시아에 대해 무기를 지원하고, 러시아는 북한에 인공위성 개발을 돕는 등의 합의가 있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현장에는 김 위원장을 환영하기 위한 의식이 진행됐다. 인민군 명예위병대의 사열이 진행됐고, 어린이들이 김 총비서에게 꽃다발을 주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