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진, 신임 日 외무상과 첫 회담…북러문제 논의

박진, 신임 日 외무상과 첫 회담…북러문제 논의

기사승인 2023. 09. 22. 10: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5318077_001_20230922080805177
박진(오른쪽) 외교부 장관이 21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 고위급 회기 계기 가미카와 요코 신임 일본 외무상과 조찬 겸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가졌다./제공=외교부
박진 외교부 장관이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 고위급 회의 계기로 가미카와 요코 일본 신임 외무상과 회담했다.

22일 외교부에 따르면 박 장관은 전날(21일) 가미카와 외무상과 조찬을 겸한 회담에서 "취임을 축하하고 한일관계의 긍정적 흐름을 이어 나가기 위해 긴밀히 소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양국 장관은 연내 한중일 정상회의 실현을 목표로 3국 협의체를 활성화하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그러면서 북러 군사협력 문제를 포함한 북핵 문제 및 지역·국제정세 대응을 위해 한일, 한미일 간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

가미카와 외무상은 지난 13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단행한 개각 인사로 19년 만에 일본 외교를 이끌 여성 외교 수장이 됐다. 지난 아베 신조·스가 요시히데 내각에서는 법무상을 지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