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계’ 터너 美 북한인권특사 취임…16~18일 방한

‘한국계’ 터너 美 북한인권특사 취임…16~18일 방한

기사승인 2023. 10. 15. 15: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KR20231014009652071_02_i_P4_20231014100114072
지난 5월 미국 상원 외교위원회 인준 청문회에 지명자 신분으로 참석한 줄리 터너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모습./제공=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줄리 터너 미국 국무부 신임 북한인권특사가 오는 16~18일 첫 해외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한다.

15일 미 국무부 등에 따르면 터너 특사는 지난 13일(현지시간) 취임 선서를 하고 첫 공식활동으로 오는 16~18일 서울에 방문한다. 터너 특사는 이번 방한을 통해 정부 관계자와 시민사회단체, 탈북자, 언론인 등을 만나 북한 인권 증진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우리 외교부는 터너 특사가 16일 박진 외교부 장관과 접견한 뒤 전영희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을 만나 북한 인권 관련 한미 간 협력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같은 날 이신화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와 함께 고려대에서 탈북민을 포함해 국내외에서 북한 인권 증진 활동을 하는 청년·학생들과 대화할 계획이다. 터너 특사는 또 방한 기간동안 납북자 단체와 면담하는 등의 일정을 소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줄리 터너 특사 임명으로 2017년 1월 로버트 킹 전 특사 퇴임 이후 6년여간 공석이었던 북한인권특사 공백이 해소됐다. 북한인권특사는 대북 인권정책 수립에 관여하는 대사급 직책으로, 2004년 10월 발효된 '북한인권법'에 따라 신설됐다.

앞서 지난 1월 조 바이든 대통령은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국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과장인 터너 특사를 후보자로 지명했다.

터너 특사는 지난 5월 상원 청문회에서 자신을 "한국계 미국인 입양아"로 소개했고, 북한인권 문제에 대해 "북한의 인권 침해와 유린에 책임이 있는 사람들에 대해 책임을 묻기 위해 뜻을 같이하는 정부와 협력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국무부는 터너 특사 취임 보도자료에서 "미국은 수십년간 북한 주민의 인권과 존엄성을 지키고 북한 정부의 인권 침해와 학대에 대한 책임을 촉구하기 위한 노력을 지지해 왔다"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