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CJ프레시웨이, 글로벌 상품 공급 확대…수입 식자재 연간 유통 규모 70% ↑

CJ프레시웨이, 글로벌 상품 공급 확대…수입 식자재 연간 유통 규모 70% ↑

기사승인 2023. 11. 29. 13: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버터 등 유제품, 마라소스, 토마토 가공품 증가에 데빅·하이디라오·헌트 등과 공급계약
[CJ프레시웨이 사진자료] 수입 식자재 상품
CJ프레시웨이 수입 식자재 상품
CJ프레시웨이는 수입 식자재의 수요 증가세에 대응하기 위해 글로벌 상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한다고 29일 밝혔다.

최근 마라탕의 인기를 비롯해 베트남 현지식, 프랑스 가정식, 할랄식 등 다양한 국가와 지역별 음식이 보편화되면서 수익 식자재를 찾는 고객이 부쩍 늘었고, CJ프레시웨이에서도 지난해 수입 식자재 상품군의 유통 규모가 2021년과 비교해 70%나 증가했기 때문이다.

올 1~3분기에도 수익 식자재 누적 매출은 지난해 연간 매출의 16%를 훌쩍 뛰어넘었다.

CJ프레시웨이는 해외여행의 일상화, 글로벌 콘텐츠 플랫폼의 영향으로 소비자의 입맛이 다변화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특히 버터, 치즈 등 유제품(59%), 마라소스(52%), 토마토 페이스트 등 토마토 가공품(28%) 등은 지난해 CJ프레시웨이가 유통한 상품 중 전년 대비 눈에 띄게 수요가 상승한 품목이다.

이에 CJ프레시웨이는 데빅(유제품), 하이디라오(중식 소스), 헌트(토마토 가공품), 유로골드(냉동감자) 등 다수 해외 브랜드와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경쟁력 있는 상품을 확대해 고객의 선택 폭을 넓히고 최종소비자에게 다양한 맛을 서비스할 수 있게 한다는 취지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최근 해외 현지의 맛과 분위기를 내세운 사업장들이 '맛집'으로 자리매김하는 등 다국적 식문화가 일상화되면서 수입품을 찾는 고객이 크게 늘었다"면서 "고객이 원하는 고품질 상품을 발굴하는 데 주력하는 동시에 국내 식자재 유통시장을 바라보는 해외사들의 제안을 검토하는 등 새로운 흐름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