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 대통령 부부, 자승스님 분향소 조문…“오래 기억하겠습니다”

윤 대통령 부부, 자승스님 분향소 조문…“오래 기억하겠습니다”

기사승인 2023. 12. 02. 17: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자승스님 분향소 조문하는 윤석열 대통령 내외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마련된 대한불교 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스님의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제공=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마련된 대한불교 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스님의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윤 대통령은 조문록에 "중생의 행복을 위해 부처님의 가르침을 널리 펼쳐 주신 큰 스님을 오래 기억하겠습니다"라고 추모의 글을 남기며 불교계에 애도의 뜻을 전했다고 이도운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으로 전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조문 후 총무원장 진우스님, 총무부장 성화스님, 사서실장 진경스님과 차담회를 했다.

윤 대통령은 차담회에서 자승 스님께서 생전에 노력하신 전법활동의 유지를 받들어 불교 발전에 매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여사는 조계종 종단장을 잘 마무리해 달라고 했다.

한편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 이관섭 정책실장 등 대통령실 관계자들은 하루 전날인 1일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자승스님 조문록에 남긴 추모의 글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마련된 대한불교 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스님의 분향소를 찾아 조문한 뒤 조문록에 남긴 추모의 글. /제공=대통령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