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GP 소위 연봉 ‘중견기업’ 수준 5000만원…병사는 ‘최저임금’ 보장

GP 소위 연봉 ‘중견기업’ 수준 5000만원…병사는 ‘최저임금’ 보장

기사승인 2023. 12. 10. 15: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軍 간부 2027년 까지 일반부대 15%·경계부대 30% 인상
병장 2025년까지 월 소득 200만 원 수준 보장
2023091301001279700072911
지난 2월 28일 충북 괴산군 육군학생군사학교에서 열린 '2023 학군장교 통합임관식'에서의 신임장교 모습./연합뉴스
군 간부 연봉이 2027년까지 '중견기업' 수준으로 인상된다. 이번 인상안은 병 봉급 200만원 시대에 상대적 박탈감이 늘고 있는 초급간부의 사기 진작 차원이다. 관사도 4인 기준 현재 28평에서 32평으로 주거 환경을 대폭 개선하기로 했다.

국방부가 10일 발표한 '2023~2027 군인복지기본계획'안에 따르면 5년 뒤인 2027년까지 일반부대 하사(1호봉 기준)와 소위는 연봉(기본급+수당+당직근무비)이 각각 14%, 15% 인상된다. 또 전방 경계부대의 하사와 소위 연봉은 28∼30% 인상된다.

이는 일반부대 하사·소위 연봉 인상분의 두배 가까운 수치로 최전방 감시소초(GP)와 일반전초(GOP), 해·강안, 함정, 방공 등 경계부대가 대상이다. 경계부대에 근무하는 인원은 전체 초급간부 가운데 약 20%에 달한다고 한다.

군 당국은 초급간부 지원율 제고와 우수인재 조기 확보를 위해 단기복무간부 장려금 수당도 올해 900만원에서 내년 1200만원으로, 부사관은 올해 750만원에서 내년 1000만원으로 각각 인상한다는 방침이다.

또 조종사와 사이버전문인력, 군의관 등 고급인력 이탈 방지를 위해 급여를 다른 공공기관 수준으로 인상할 계획이다.

군 자녀를 위한 복지혜택도 대폭 확대된다. EBS 교육방송 등 민간기업과의 연계를 통해 온라인 학습지원을 1500명에서 2027년까지 3200명으로 늘리고, 군인자녀 대학 특별전형과 장학금 지급 인원도 지속 확대할 방침이다.

또 미취학 자녀 양육 지원을 위해 군 어린이집 확충, 노후 시설 리모델링, 야간 연장보육 및 휴일보육 등이 추진된다. 열악한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해 간부숙소는 2026년까지 1인 1실 체계를 구축한다. 세탁기와 인덕션 등 비품을 실별로 지원해 청년세대 눈높이에 맞는 주거환경도 마련한다. 이외에 간부 가족을 위한 관사는 4인 가족 기준 현재 28평형에서 32평형으로 늘리고 녹물·누수 관사 '제로화' 등 생활필수시설을 전면 개선한다.

이와 함께 군 전역 뒤 진학과 재취업 지원을 위해 군 복무 학점 인정 대학 확대, 전역 간부 재취업 지원 강화 방안도 추진한다. 군 당국은 이 같은 수당 개편에 1000억원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예산 증액 없이 기존 인건비 항목을 통해 집행이 가능하단 게 국방부의 설명이다.

한편 병사 봉급은 최저임금 수준으로 보장한다는 계획에 따라 2025년까지 병장 월급을 150만원까지 인상한다. 병사들이 받는 월급에 '자산형성프로그램'에 따른 지원금까지 합산하면 2025년에 병장은 205만원까지 받을 것으로 보인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