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산불진화 컨트롤타워 ‘산불대응센터’ 완공

기사승인 2024. 02. 12. 14: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산불예방 진화 대 근무환경 개선, 상황 시 신속한 초동진화 기대
3-1. 산불진화 컨트롤타워‘산불대응센터’문 열어
산불대응센터 전경/경주시
경북 경주시에 산불예방 진화를 담당하는 컨트롤타워가 들어섰다.

경주시는 천북면 신당리 일원에 16억 원 예산을 들여 건물 연면적 420㎡, 지상 2층 규모의 산불대응센터를 완공했다고 12일 밝혔다.

산불대응센터 1층은 산불진화차량 대기소와 장비보관 창고, 회의실로 구성됐고 2층은 산불전문 진화대 대기실과 휴게실로 마련됐다.

회의실은 산불감시원과 산불전문 진화대원들의 산불예방 교육장소로도 활용된다.

앞서 산불전문 진화대원들의 근무환경 개선과 신속한 산불재난 대응체계 구축을 위해 산불대응센터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시는 산불대응센터를 건립을 통해 산불전문 진화대원들의 사기 진작과 산불상황 발생 시 발 빠른 초동진화에 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현재 산불진화차량 2대, 산불전문 진화대원 34명, 산불감시원 251명을 배치해 봄철 산불조심기간인 5월 31일까지 산불취약지역 감시와 영농부산물 소각행위 단속 등산불 예방활동에 고삐를 죄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산불대응센터를 통해 산불대응 체계를 상시 유지하고 신속한 출동 태세를 확립해 시민의 안전과 재산 보호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