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올해 첫 IPO 나선 대어 에이피알…김병훈 대표 “홈 뷰티기기 넘어 의료분야 확장 가속”

올해 첫 IPO 나선 대어 에이피알…김병훈 대표 “홈 뷰티기기 넘어 의료분야 확장 가속”

기사승인 2024. 02. 13. 16: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760억 실탄…신규공장·R&D 투자
뷰티 디바이스 '글로벌 1위 정조준'
김병훈 대표 "피부과 분야 곧 진출"
ㅇ
스타트업의 성공신화로 불리는 에이피알이 '코스피 상장'이라는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상장을 통해 조달한 자금으로 회사 외형을 키우는 것은 물론, 신기술 개발에도 활용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관련 분야에서 '초격차'를 달성, 국내 1위가 아닌 글로벌 1위 기업으로 우뚝 서겠다는 각오다.

◇올해 첫 조(兆)단위 '대어'…14~15일 일반 청약 실시
김병훈 에이피알 대표는 13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IPO(기업공개) 기자간담회에서 "설립 이후 성장세가 한 번도 꺾이지 않았고 10년 연속 매출 증가를 달성했다. 연평균 성장률은 157%에 달할 정도"라며 상장 이후 성장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2014년 설립된 에이피알은 뷰티 및 패션 전문기업이다. 현재 운영하는 브랜드는 총 6개로 메디큐브, 에이프릴스킨, 포맨트, 글램디바이오 등 뷰티브랜드와 패션 브랜드 널디, 즉석 포토부스 브랜드인 포토그레이를 영위하고 있다. 특히 2021년 출시한 뷰티 디바이스 브랜드 '메디큐브 에이지알(AGE-R)'은 지난해 기준 국내외 누적 판매 168만대를 넘기며 실적을 견인하고 있다. 연결 기준 지난해 3분기 누적 매출액은 3718억원, 영업이익은 698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8%, 278% 증가한 수치다.

에이피알의 총 공모 주식 수는 37만9000주로, 지난 2일부터 8일까지 기관투자자 대상으로 진행한 수요예측에서는 약 2000개 기관이 참여해 경쟁률 663대 1을 기록했다. 이날 에이피알의 공모가는 희망밴드(14만7000원~20만원) 상단을 넘어선 25만원으로 결정됐다. 확정 공모가 기준 예상 시가총액은 1조8960억원이다.

이처럼 기관투자자 공모에서 상당한 흥행을 거두며 성공적인 증시 입성에 대한 기대도 높아진 상황이다. 14일부터 15일에는 일반 투자자를 대상으로 청약을 진행한 뒤 이달 27일 코스피에 입성할 예정이다.

◇글로벌 뷰티테크 1위 목표…퀀텀점프 자신
총 760억원으로 추산되는 공모자금은 신규 공장 증설과 R&D 투자 등에 사용된다. 에이피알에 따르면 신주를 통해서 회사로 조달되는 금액은 약 600억원 정도다. 이중 200억원은 신규공장에, 200억원은 R&D와 인건비·기타운영비에, 나머지 200억원은 해외마케팅 등에 투자할 방침이다. 경기도 평택에 신규공장이 건립되면 생산 능력은 2025년까지 연 800만대(2024년 2월 현재 기준 70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를 갖추게 된다.

김 대표는 애플이 새 버전을 출시하면 소비자들이 구매에 나서는 것처럼, 에이피알이 한층 업그레이드된 뷰티 디바이스 기기를 출시했을 때 소비자들이 선뜻 구매에 나서는 것이 앞으로의 목표라고 했다. 이 때문에 자체적으로 기술을 개발하고 생산에 나서는 것에 아낌없는 투자를 하는 것은 필수라는 설명이다. 에이피알의 국내 뷰티 디바이스 시장 점유율은 32%로 현재 1위를 달리고 있다. 2021년 5만대 수준이던 디바이스 판매량은 2023년 말 기준 170만대에 육박했다.

국내의 성장세를 발판 삼아 이제는 해외에서 영향력을 넓혀가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특히 지난해 해외 판매에서 뷰티 선진국으로 꼽히는 미국의 판매 비중은 27%를 차지했을 정도며, 전체 자사몰 회원 수 500만 명 중 36%가 해외에서 나오고 있다.

김 대표는 "기존 글로벌 시장은 확대하고 향후 유럽과 동남아시아, 중동, 남미 등 성장 잠재력이 큰 신규 시장으로 진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프랑스와 베트남은 자회사를 통해 직접 진출하고, 영국·카타르·스페인 등은 B2B(기업간거래) 수출을 통해 판로를 넓힌다는 구상이다.

의료기기 분야에도 진출한다. 김 대표는 "원천기술 선제적 개발로 압도적인 기술 격차를 만들고 홈 뷰티 디바이스 시장 내 경쟁력을 강화하고 오는 2025년 말부터는 차세대 피부과 의료기기 분야로 진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