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일 용인시장, 30개 고교장과 간담회…통학로 안전과 대중교통 개선

기사승인 2024. 05. 17. 09: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학교 환경 개선과 직업체험 프로그램 확대 방안 등에 대한 의견 교환
대한민국의 입시제도 개선에 대한 의견도 전달
용인미디어센터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지난 16일 용인미디어센터에서 고등학교 학교장과의 간담회를 개최했다./용인시
"시장 취임 후 나라의 미래를 책임지는 학생들에게 보탬이 되는 활동을 하겠다는 각오로 교육환경 개선에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왔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16일 용인미디어센터에서 지역내 고등학교 30곳의 교장과 간담회를 열고 교육 발전과 학교 현안을 논의했다.

간담회에서는 학교 환경 개선과 직업체험 프로그램 확대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고 가장 큰 관심사는 '학생들의 통학환경과 안전 분야'였다.

청덕고등학교 유문상 교장은 "경찰대학교 사거리에서 학생들이 등교할 수 있는 버스노선이 배차간격이 너무 길어 학생들이 킥보드로 학교에 오는 위험한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며 마을버스 증차와 노선 개편 필요성을 제기했다.

이상일 시장은 "민원 중 가장 많은 사안은 대중교통과 관련된 것"이라며 "기사수급문제와 버스회사의 입장을 반영해 해결책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현암고등학교는 학교 앞 삼거리 회전교차로와 승하차구역 설치, 도로 확장 등 학생들의 안전과 직결된 문제 해결을 호소했다.

현암고 박경준 교장은 "아이들이 통학에 이용하는 버스가 등하교 시간에 학교 앞 도로에 8대 이상이 정차하고 있고, 혼란스러운 환경에 사고 위험까지 높은 상황"이라며 장기간 이어 온 고민을 토로했다.

신봉고등학교와 구성고등학교에서도 마을버스 배차 간격을 좁혀 달라는 요청이 나왔다.

용인고등학교 김회만 교장은 특수학급의 장애학생을 위한 직업프로그램의 공모 프로그램의 확대가 필요하다고 의견을 전달했고, 보라고등학교 강길동 교장은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는 독서 축제와 토론 대회 등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상일 시장은 "용인특례시는 전국에서 가장 독서 열기가 높은 곳으로 도서관의 대출 건수는 전국 최고 수준"이라며 "공공도서관을 앞으로 5곳을 신설해 총 24곳을 운영할 계획을 세웠으며, 독서장려 프로그램도 늘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시장으로서 목표 중 하나가 장애학생과 학부모를 돕는 것인데 지난해 특수학교, 특수학급 교사와 학부모 간담회에서 나온 '장애인평생교육'에 국가지원이 3년으로 제한된 것은 문제라는 지적에 공감하고 당시 장상윤 교육부 차관(현 대통령실 사회수석)을 만나 기한제한 철폐를 요청했고, 관철했다"며 "옛 차량등록사업소 자리에 곧 문을 열게 될 장애학생·장애인을 위한 가상현실 스포츠체험센터도 특수학교·학급 학생들 교육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교장들은 그동안 교육 정책에서 굵직한 성과를 거뒀던 이 시장에게 대한민국의 입시제도 개선에 대한 의견도 전달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교장들은 다수의 학생들이 수시제도를 활용해 대학을 입학하고 있어 입시에 영향을 주지 않는 3학년 2학기 수업 프로그램에 많은 차질을 빚고 있다고 호소했고, 이 시장은 "6월 중 만남이 예정된 장상윤 대통령실 사회수석과 오석환 교육부 차관에게 이 문제점을 이야기하고 개선방안을 찾아보도록 권하겠다"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