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OTRA “내년부터 美 기업 사업, 멕시코 이전 본격화”

KOTRA “내년부터 美 기업 사업, 멕시코 이전 본격화”

기사승인 2024. 06. 09. 13: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멕시코 니어쇼어링 동향 분석 보고서
기업 활용방안·KOTRA 지원 담아
코트라 전경2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코트라) 전경./코트라
멕시코가 미국과의 지리적 인접성뿐만 아니라 풍부하고 저렴한 노동력 등으로 내년부터 본국 또는 원거리 국가에서 하던 기업의 생산이나 서비스 업무를 본국과 지리적으로 인접한 국가로 이전하는 전략인 '니어쇼어링(Near Shoring)'이 본격화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됐다.

9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코트라)는 산업통상자원부와 우리 중소·중견기업이 멕시코 니어쇼어링 흐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안정적인 북미 공급망 편입 전략을 수립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이러한 내용을 담은 '미국의 공급망 재편으로 인한 멕시코 니어쇼어링 동향 분석'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멕시코는 미국과의 지리적 인접성뿐만 아니라 △풍부하고 저렴한 노동력 △다수의 무역협정 및 운송 네트워크 △탄탄한 제조업 기반 등으로 미국 공급망 재편 정책의 최대 수혜국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멕시코는 브라질에 이어 중남미 제2의 투자유치국으로, 지난해 멕시코로 유입된 외국인직접투자는 총 361억달러를 기록했다는 것이 KOTRA의 설명이다. 이미 2020년부터 다수의 투자 예정 건들이 발표되고 있으며, 전문가들은 니어쇼어링이 본격화되는 시점이 2025년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KOTRA는 덧붙였다.

한편, 가속화되고 있는 니어쇼어링은 △산업단지 수요 증가 △자본재 수입 증가 △미국과의 물동량 증가 등으로 나타나고 있다. 니어쇼어링으로 인한 멕시코의 추가수출도 이미 가시화되고 있다. 멕시코는 지난해 이미 미국의 최대 수입 대상국으로 등극했다. 2022년 발간된 미주개발은행(IDB) 보고서에 따르면 니어쇼어링에 따른 중단기 추가수출 창출액 640억달러 중 50% 이상인 353억달러가 멕시코 해당분이라 전망한 바 있다.

김상순 KOTRA 중남미지역본부장은 "니어쇼어링의 영향으로 생산기지로써 멕시코의 역할과 멕시코 당국의 투자유치 정책 방향을 면밀히 검토해야 할 시점"이라며 "KOTRA는 우리 기업들이 현지화를 통한 안정적인 북미 공급망 편입 전략을 수립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