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TK신공항 첨단산단에 소형모듈원자로(SMR) 건설...4조원 규모 투입

기사승인 2024. 06. 17. 16: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수력원자력과 사업화 협약 체결
SMR 기반 값싼 에너지 공급으로 신공항 경제권 경쟁력 강화
수도권 반도체 클러스터, 군위로 분산 배치 검토해야
소형모듈원자로(SMR)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 3
홍준표 대구시장과 수자원공사와 소형모듈원자로(SMR)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채결했다./대구시
대구시가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소형모듈원자로(SMR)를 신공항 첨단산단에 건설한다.

소형모듈원자로(SMR)는 주요 기기를 모듈화해 공장 제작이 가능한 전기출력 300MW 이하의 원자로를 말한다.

대구시에 따르면 17일 산격청사에서 한국수력원자력과 TK신공항 첨단산업단지 내에 국내 최초의 680MW 소형모듈원자로(SMR)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대구시는 2년 전부터 군위군 신공항 첨단산단에 국내 최초의 SMR을 건설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원자력연구원, I-SMR 기술개발사업단 등과 논의해 왔다.

특히 안전성과 경제성, 지속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외국 개발 모델이 아닌 우리의 혁신형 SMR(i-SMR)을 선택하고 한수원 측과 여러 차례 실무협의를 거쳐 이번에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협약에는 TK신공항 첨단산업단지 내에 SMR 사업화와 건설을 위한 부지 적합성, 경제성 등 타당성 조사, SMR 상용화 노력과 SSNC(SMR Smart Net-zero City) 활용 탄소중립도시 조성 협력, 주민 수용성 제고, CF100(Carbon Free 100) 정책 활성화 등을 위한 공동 노력 등의 협력 사항을 담고 있다.

소형모듈원자로(SMR)는 기존의 대형 원자로에 비해 안전성과 효용성이 높고 신재생에너지의 간헐성 보완과 유연한 출력 구현, 전기뿐만 아니라 열 생산과 공급, 수소 생산, 석탄 화력발전 대체 에너지원 등으로 각광받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80여 개의 SMR 모델이 개발되고 있는데 우리나라는 물론 미국, 유럽, 중국 등은 2030년대 상업 발전을 목표로 치열한 각축을 벌이고 있다.

앞으로 대구시는 한수원과 민간건설사와 함께 사전 타당성 조사를 2026년까지 실시하고 정부의 관련 절차에 맞춰 2028년 표준설계 인가을 받은 후 착공해 2033년부터 상업 발전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새로 만들어지는 SMR 건설을 위한 SPC(특수목적법인)이 군위첨단산업단지 내 에너지생산단지(50만㎡) 중 약 16만㎡(4만8000평) 부지를 유상 매입해 공사를 진행하고 총사업비는 4조 원으로 전액 SPC가 조달하게 된다.

대구시는 신공항 첨단 산단에 AI 반도체, 데이터센터 등 전력 다소비 산업을 유치해 'SMR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군위 신공항 에어시티와 구도심 등에 지역난방을 공급하며 지역 소득증대, 주민복지, 전기요금 보조 등 다양한 지원 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군위 SMR은 TK신공항의 물류 기반을 강화하고 최대 930만 평의 군위 산단의 기업 유치를 촉진하며 입주 기업의 에너지 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한 것이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미래 반도체 캠퍼스는 국가 안보나 산업 인프라 측면에서 분산 배치가 반드시 필요하며, 공항과 SMR을 가진 군위 첨단산단이 후방의 최적지가 될 수 있다"며 "군위 SMR 건설을 위해 정부는 물론 민간기업과 긴밀히 협력하고 지역민과의 소통과 이익증진에도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붙임2]소형모듈원자로(SMR) 사업화 위치도
소형모듈원자로(SMR) 사업화 위치도./대구시
소형모듈원자로(SMR)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 백브리핑 3
소형모듈원자로(SMR)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 백브리핑./대구시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