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밸류업 효과 ‘톡톡’…상반기 자사주 매입·소각만 9兆

밸류업 효과 ‘톡톡’…상반기 자사주 매입·소각만 9兆

기사승인 2024. 07. 10. 11: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배당액 규모도 소폭 증가…전년 동기 比 3.7%↑
외국인 누적순매수액 최대 22조4000억원 달성
제목 없음
/한국거래소
올해 들어 주주환원에 대한 시장참여자와 기업들의 관심이 커지면서 자기주식 매입·소각 모두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장 기업들 중에서도 SK이노베이션·삼성물산·메리츠금융지주·기아 등이 적극 나섰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동안 상장 기업들이 실시한 자사주 매입 규모는 2조2000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8000억원) 대비 25.1% 증가했다. 같은 기간 주식 소각 규모는 7조원으로 190.5% 늘었다.

매입 규모가 가장 컸던 기업은 기아이며 자사주 5000억원어치를 사들였다. 다음으로 쌍용C&E(3350억원), 크래프톤(1992억원) 순이었다. 소각의 경우 SK이노베이션이 7936억원으로 가장 액수가 컸고, 삼성물산(7676억원), 메리츠금융지주(6400억원)가 뒤를 이었다.

배당액 역시 소폭 증가했는데, 올해 상반기 동안 상장기업들은 총 34조2000억원을 배당했다. 전년 동기(32조9000억원) 대비 3.7% 늘어난 수준이다.

이처럼 기업들이 주주환원에 적극 나선 건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영향 때문이다. 앞서 한국거래소는 세미나, 자문단 등을 통해 다양한 시장참여자의 의견을 수렴해 가이드라인을 확정했다. 또 기업 간담회, 찾아가는 지역 설명회, 공시담당자 대상 설명회 등을 실시해 상장기업의 원활한 밸류업 공시를 지원하기도 했다.

실제 총 10개 상장사들이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공시하거나 예고 공시했다. 코스피 시장에선 키움증권·콜마홀딩스·메리츠금융지주, 코스닥 시장에선 에프앤가이드가 공시했다. 예고 공시의 경우 KB금융이 최초 실시했으며, 예고 공시한 기업들 대부분이 금년 3·4분기에 본 공시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밸류업 영향으로 올해 상반기 코스피 지수는 지속적으로 상승해 2800선을 돌파했다. 특히 외국인 누적순매수금액이 최대 22조4000억원으로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는 국내 주가지수 상승의 중요한 요소로 작용했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보다 적극적으로 국내외 IR을 추진하고 상장기업 대상 간담회 및 교육 등 다양한 홍보 활동을 통해 기업참여 확대를 지속적으로 독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