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시아에서 통하는 축제극” 한·일 합작 연극 ‘아시아 온천’

“아시아에서 통하는 축제극” 한·일 합작 연극 ‘아시아 온천’

기사승인 2013. 06. 11. 00: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6월 11일부터 16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공연
연극 '아시아 온천' 공연 장면. /사진제공=예술의전당
아시아투데이 김수경 기자 = 한국과 일본이 공동으로 제작한 연극 '아시아 온천'이 11일부터 16일까지 서울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무대에 오른다. 

'아시아 온천'은 한국인 연출가 손진책과 일본인 작가 정의신, 한국 배우와 일본 배우, 한국어와 일본어, 한국의 문화와 일본의 문화 등 양국의 다양한 색깔이 섞여있다. 그러나 이 작품은 단순히 한국과 일본에 관한 이야기라기 보다 아시아적 보편성을 띄는 메시지와 요소를 담고 있다. 

지난 10일 오후 3시에 열린 프레스콜에서 이번 연극의 연출을 맡은 손진책 재단법인 국립극단 예술감독은 "'아시아 온천'은 제목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아시아적 보편성을 두루 갖춘 작품"이라면서 "한국과 일본뿐만 아니라 아시아 어느 나라에서도 통하는 한 편의 축제극을 만들기 위해 고심했다"고 말했다. 

그는 "극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이름, 안무, 음악, 의상, 가면 등 모든 요소들은 아시아적 보편성을 중심으로 완성됐다"면서 "특히 의상이나 가면과 같은 소품은 특정 색이나 무늬만으로도 국가성을 띄기 때문에 많은 회의를 통해 아시아에서 보편적으로 통할 수 있도록 노력했고 극 중 등장인물의 이름도 너구리, 원숭이 등 동물 이름으로 바꾸는 등 고심해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손 연출은 또한 "물론 극 중에 일본 민요나 한국 음악이 삽입 돼 있기도 하고 한일 간의 관계고 미묘한 갈등 상태인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이 때문에 극 전체 내용이 양국 간의 국가구도로 비추어지지 않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손진책 연출가는 그 간 연극과 마당극, 창극 등을 통해 닦아온 자신만의 스타일을 '아시아 온천'에서도 여과없이 드러낸다. '열린 연극'을 지향하는 연출 스타일 답게 사방으로 열린 무대, 관객과의 소통, 라이브 연주, 신명나는 춤사위 등은 '축제극'이라는 표현이 무색하지 않을 만큼 열정이 넘치고 화려하다.  

(왼쪽부터) 손진책 연출가, 김진태, 가츠무라 마사노부, 성하, 정의신 작가. /사진제공=예술의전당

그러나 한국 배우와 일본 배우가 서로 다른 언어로 대사를 주고 받다 보니 관객 입장에서 배우의 감정선을 쭉 따라가는 것은 쉽지가 않다. 무대 옆에 달린 2대의 모니터에서 자막이 나오기는 하지만 시선이 분산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아쉬움으로 남는다. 

'아시아 온천'은 한국도 일본도 아닌 아시아의 어느 한 섬 '어제도'를 배경으로 땅을 지키려는 사람들과 땅을 개발하려는 사람들 사이의 다툼, 예기치 못한 사고와 진혼식을 통한 화해를 그린 작품이다. 

지난 5월 10일부터 26일까지 일본 신국립극장 중극장에서 공연됐으며 전회 기립박수를 받고 매진을 기록할 만큼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 낸 바 있다. 

연극 '아시아 온천'에는 한국 배우 김진태, 정태화, 서상원, 일본 배우 가츠무라 마사노부, 성하, 치바 데츠야 등이 출연해 개성 넘치는 연기를 펼친다. 

티켓 2만~4만원. 문의(02-580-1300)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