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6월 신용대출 3조 증가… 부동산 주담대 규제에 SK바이오팜 청약 영향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6℃

도쿄 25.4℃

베이징 27.1℃

자카르타 24.8℃

6월 신용대출 3조 증가… 부동산 주담대 규제에 SK바이오팜 청약 영향

기사승인 2020. 07. 09. 12: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난달 가계의 은행권 신용대출한 금액이 3조원 늘어난 반면 기업들의 대출 증가액은 1조원대로 크게 줄었다. 가계대출의 경우 부동산 규제로 주택담보대출이 어려워진 데다 SK바이오팜 공모주 청약 자금 수요까지 겹친 영향으로 분석됐다. 반대로 기업대출의 경우 분기말 채무 건전성 지표를 관리하기 위해 상환이 진행되고, 회사채 발행 시장 분위기도 개선돼 은행 대출 수요가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2020년 6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928조9000억원으로 전월 말보다 8조1000억원 늘었다. 매년 6월로 동월 비교시 2004년 통계 집계 이후 최대 규모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잔액 685조8000억원)은 지난달 5조원이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6월(4조원)과 비교하면 증가액이 1조원 많은 수준이다. 다만 올해 2월(7조8000억원)과 3월(6조3000억원)보다는 적은 규모다.

가계 기타대출(잔액 242조원)의 경우 3조1000억원이 늘었다. 증가한 기타대출의 대부분은 가계 신용대출이었다. 6월 기준 최대 증가 폭으로, 5월 증가액(1조2000억원)보다 약 2조원 많다.

윤옥자 한은 금융시장국 시장총괄팀 과장은 “3조1000억원의 기타대출 잔액 가운데 신용대출 비중 숫자를 말하기는 어렵지만, 금융감독원 통해 확인한 결과 대부분이 신용대출 자금으로 파악됐다”면서 “(주택담보대출로 채우지 못한) 주택시장 자금수요가 대부분으로 보고 있으며, SK바이오팜 공모주 청약증거금 수요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은행권 기업 대출을 보면, 지난달 말 기준 잔액은 946조7000억원으로 전월 말 대비 1조5000억원 늘었다. 4월(27조9000억원)과 5월(16조원)에 비교하면 증가 폭이 크게 감소했다. 대기업 대출은 3조4000억원 줄었으며,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의 경우 각각 4조9000억원, 3조7000억원씩 증가했다. 6월 대출 증가액 비교 시 2004년 집계 이후 최대치이지만, 중기·개인사업자의 대출 급증 현상은 진정된 모습이다.

윤 과장은 “분기말 건전성 관리 차원에서 부채비율을 관리하기 위해 기업은 대출자금을 일시 상환하고, 은행도 부실채권을 상각 등의 방식으로 처분한다”며 “최근 코로나19 사태 초기보다 회사채 발행시장도 개선돼 기업대출 수요가 완화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6월 중 은행 수신은 18조6000억원 증가했다. 이번 증가 폭은 전월(33조4000억원)의 절반 수준이다.

수신 종류별로 보면 저금리 기조로 정기예금이 9조8000억원 줄어든 반면, ‘단기자금’ 성격의 수시입출식예금은 32조8000억원 늘었다. 국고채(3년) 금리는 글로벌 경기회복 기대, 추가경정예산(추경) 관련 국고채 수급 부담 등 금리 상승 요인과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외국인 국채선물 순매수 등의 금리 하락 요인 등으로 지난달 좁은 범위에서 등락했다고 한은 측은 분석했다.

한편 이날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이 발표한 6월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은행권을 포함한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5월 말 대비 8조5000억원 증가했다. 가계대출 잔액은 전년 동기보다 5.4% 늘었다.

제2금융권 대출액도 신용대출 중심으로 4000억원 증가했다. 가계대출 증가율은 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됐던 지난 3월 이후 예년 대비 다소 높은 수준인 5%대 중반으로 확대된 이후 현 수준에서 유지되고 있다는 게 금융위 측 분석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