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올해 추석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 25만원·대형마트 34만원

올해 추석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 25만원·대형마트 34만원

기사승인 2021. 09. 15. 14: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T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15일 올해 추석 차례상 차림비용이 평균 29만7804원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차림비용 29만3365원과 유사한 수준이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에 비해 10일 정도 빠른 추석 명절을 약 일주일 앞둔 9월 14일 전국 17개 전통시장과 27개 대형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추석 차례상 성수품 28개 품목에 대해 실시한 결과이다.

aT에 따르면 전통시장 25만4296원, 대형유통업체 34만1312원으로, 전통시장이 대형유통업체에 비해 약 8만7000원 가량 저렴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전통시장은 전년 대비 4.1% 상승했지만 대형유통업체는 정부의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에 따른 공급 확대와 할인행사 등에 힘입어 0.3% 하락했다.

품목별로 지난해 작황이 부진했던 쌀, 참깨 등의 식량작물과 코로나19 확산으로 가정수요가 증가한 축산물은 가격이 다소 상승했다. 햇과일 출하가 활발한 사과와 배, 특히 짧은 장마로 생산량이 증가한 배추와 무는 가격이 큰 폭으로 떨어졌다.

김권형 aT 수급관리처장은 “추석을 일주일 앞두고 성수품 물가는 안정세에 접어들었다”면서 “국민 모두가 평안한 한가위를 맞을 수 있도록 정부와 협심하여 추석 성수기 마지막까지 안정적인 수급관리와 물가안정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aT의 성수품 구입비용의 상세정보는 농산물유통정보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직거래장터 등 오프라인 장터 정보는 바로정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