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PMG “탄소중립 준비 철저한 국가는 노르웨이”

KPMG “탄소중립 준비 철저한 국가는 노르웨이”

기사승인 2021. 10. 14. 16: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글로벌 최초 '탄소중립 준비지수' 발표
북유럽 국가 상위권…한국 11위
[이미지] 탄소중립 준비지수 상위 25개국 순위 (제공 KPMG)
전 세계에서 탄소중립(Net Zero) 준비가 가장 잘 된 국가로 노르웨이가 선정됐다.

회계·컨설팅 기업인 KPMG는 14일 글로벌 최초로 발간한 ‘탄소중립 준비지수(Net Zero Readiness Index)’ 보고서를 통해 32개국의 온실가스 감축 현황을 비교하고 2050년까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국가별 준비 능력을 평가했다.

KPMG는 탄소중립 달성의 핵심 동인인 103개 지표를 사용해 성과기준 상위 32개국 및 7개의 관심 대상 국가를 발표했다. 1위를 기록한 노르웨이에 이어 영국(2위), 스웨덴(3위), 덴마크(4위) 등 북유럽 국가들이 상위권에 올랐다. 한국은 전체 11위로, 일본(7위)에 이어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관심 대상 국가로는 인도, 인도네시아, 나이지리아,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 남아프리카, 태국이 꼽혔다. KPMG는 “조사 대상 국가 중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약 8%를 차지하는 9개국만이 법적 구속력이 있는 탄소중립 목표를 수립하고 있고, 일부 국가들은 탄소중립 채택에 뒤쳐지고 있다”며 “탄소중립 이행을 촉진하기 위해서는 체계적인 전략과 정책이 뒷받침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르웨이는 세계 주요 석유 및 가스 수출국 중 하나임에도 불구하고 재생 에너지와 전기차 정책에 대한 민간 및 공공 투자로 올해 조사에서 1위 국가에 올랐다. KPMG는 노르웨이 의회가 탄소중립 목표 연도를 2050년에서 2030년으로 앞당기기로 의결하는 등 탄소중립에 앞장서고 있지만, 여전히 탄소중립 전환을 위한 과제들이 산재해 있다고 설명했다.

오는 11월 개최되는 COP26(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를 준비 중인 영국은 정당 간 정치적 지원 및 명확히 법제화된 목표 수립을 통해 2위를 기록했으나, 난방과 건물 부문에 대해서는 많은 장애물이 남아 있다. 스웨덴은 기후 정책, 녹색 에너지 및 기술에 대한 국제적 지지를 바탕으로 전체 3위를 기록했다. 탈탄소화를 위한 스웨덴의 다음 목표는 농산물 수출 및 수입에 대한 의존도를 지속적으로 줄이는 것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