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21 국감] ‘시금치배·교수형감’…중국산 한글표기 짝퉁과일 동남아서 판친다

[2021 국감] ‘시금치배·교수형감’…중국산 한글표기 짝퉁과일 동남아서 판친다

기사승인 2021. 10. 14. 16: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국산 짝퉁 과일
사진제공=윤재갑 의원실
중국산 짝퉁 과일이 마치 한국산인 양 판매되고 있지만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가 소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윤재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aT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베트남과 태국 등에서 중국산 저가 과일에 ‘한국배’, ‘황금배’, ‘시금치배’, ‘교수형감’ 등 정체불명의 한글로 포장된 짝퉁 과일이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언듯 보면 그럴싸한 한글 표기로 현지인들이 뒷면에 깨알같이 적힌 ‘CHINA’를 발견하기 전까지 이 제품들을 한국산으로 알고 구매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현지 소비자들은 맛 좋은 한국산 과일을 찾고 있는데 정작 현지에선 중국산 짝퉁 과일이 이를 대신하고 있는 것이다.

중국산 짝퉁 과일이 등장한 까닭은 베트남과 태국 등 이른바 신남방 국가로의 대한민국 농식품 수출액 증가를 꼽을 수 있다. 신남방 국가로의 농식품 수출액은 지난해 15억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올해 상반기 수출액도 지난해 동기간보다 28.2% 증가한 9억3000만 달러다. 농식품 수출액 가운데 이들 신남방 국가로의 수출 비중이 20.5%를 차지하는 등 베트남과 태국 등은 대한민국 농식품 수출의 신흥 대상국으로 부상하고 있다.

윤 의원은 “외교부와 농식품부를 통해 현지 정부와 짝퉁 과일에 대한 단속과 처벌이 가능할 수 있도록 aT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